2020년 07월 10일 (금)
전체메뉴

‘섬유제품·숙박음식업’ 코로나 피해 심각

중기중앙회 조사… 중기 76% 피해
내수 위축 따른 매출 감소 원인

  • 기사입력 : 2020-05-11 08:01:13
  •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섬유 제품업과 숙박·음식점업 중소기업들의 피해가 가장 심각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달 10∼23일 중소기업 1천234곳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관련 업종별 피해 실태조사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중소기업의 76.2%가 피해를 본 가운데, 제조업에서는 섬유 제품업, 비제조업에서는 숙박·음식점업 100%가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았다고 응답했다.

    제조업에서는 섬유 제품업에 이어 △ 가죽·가방·신발업(96.2%) △ 인쇄기록 매체 복제업(89.7%) △ 고무 제품 및 플라스틱(89.3%) 등의 피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비제조업에서는 △ 교육서비스업(92.6%) △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87.0%) △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86.4%) 등이 숙박·음식점업의 뒤를 이어 피해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주요 피해 내용으로 ‘내수 위축에 따른 매출 감소’, ‘운영자금 부족·자금압박’을 꼽았다. 중소기업들은 중소기업 소득세 및 법인세율 인하(67.6%)를 가장 필요한 지원책으로 꼽았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