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5월 29일 (금)
전체메뉴

[내 삶을 바꾸는 한 표… 총선 후보 TV토론회]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에 각기 다른 정책 제시
여야 후보로서 '힘대결'과 '탈원전' 공방 펼쳐

  • 기사입력 : 2020-04-07 14:31:50
  •   
  • 더불어민주당 조성환(왼쪽) 후보와 미래통합당 조해진 후보가 7일 오전 KBS 창원방송총국에서 열린 제21대 밀양의령함안창녕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토론회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성환(왼쪽) 후보와 미래통합당 조해진 후보가 7일 오전 KBS 창원방송총국에서 열린 제21대 밀양의령함안창녕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토론회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7일 오전 10시 선거관리위원회 주최 4·15총선 밀양·의령·함안·창녕 후보자 KBS창원 TV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조성환 후보와 미래통합당 조해진 후보가 서로 지역을 발전시킬 수 있는 적임자임을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특히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 방안에 대해서는 각기 다른 입장을 제시했다.

    민주당 조성환 후보는 "독립운동가 손자답게 독립운동을 한다는 각오로 지역 발전에 노력하겠다"며 "구도심에 다시 사람이 모이고, 청년이 우리지역에서 삶을 꿈꿀 수 있는 정치를 해 강력한 힘으로 지역발전을 꼭 이루겠다"고 밝혔다.

    통합당 조해진 후보는 "21대 국회의원 선거는 흥망의 기로에 선 대한민국을 다시 살려내고자 하는 선거이다"며 "국회의원이 되면 3선 중진의 힘 있는 국회의원으로서 죽어가는 지역경제를 살려, 지역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지역경제 활성화 구체적 방안에 대해서는 두 후보가 각기 다른 정책공약을 제시했다.

    통합당 조해진 후보는 "첫째 지역에서 기업활동을 활성화 관건이고, 두 번째 농업소득 증대와 안정화, 세 번째 관광산업 활성화, 네 번째는 이 모든 것을 충족시키기 위한 생활인프라 확충이 필요하다"면서 "특히 원전 재개, 자동차 기술 혁신 지원 등을 통해 산단을 빨리 살려야 하고, 경쟁력 있는 기업을 유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조성환 후보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안으로 농지법 개정하겠다"며 "우리지역은 도시와 농촌이 상생하는 지역으로 농업인 불편 겪고 있는 농지법의 대대적 개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열악한 교통은 지역발전에 걸림돌이 돼오고 있는데 획기적인 교통 여건을 만들고, 2차 공공기관 이전 시 관련기관을 유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회에서 여야 후보자로서 '힘 대결' 공방이 펼쳐졌다.

    민주당 조성환 후보는 "지역경제 활성화 공약은 중앙정부의 예비타당성 통과와 예산 확보가 필요한 사업들인데 야당 정치인이 정부 예타 통과와 예산 확보에 힘쓸 수 있는지 의문이다. 여당 국회의원이 돼야 가능하다. 야당 의원은 절대 그렇게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통합당 조해진 후보는 "예타 제도는 수도권을 살찌우기 제도로 지방은 할 수 있는 사업이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균형발전 명목으로 지방사업 예타 면제를 해 준 것 하나는 잘한 것"이라며 "정부가 모두 여당 편은 아니기 때문에 야당의원과 상생할 수 있는 일은 많다"고 답변했다.

    탈원전 정책에 대한 찬반 논쟁도 오갔다.

    통합당 조해진 후보는 "중국, 중동 등에서 원전 재개를 하고 있는데 문 대통령의 원전 폐기를 어떻게 결정했냐고 물었을 때 영화 판도라를 보고 결정했다고 한다. 영화보고 결정을 했다는 것은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며 "어떻게 원전을 일방적으로 폐기할 수 있는지 민주당 후보자로서 입장을 밝혀 달라"고 물었다.

    민주당 조성환 후보는 "탈원전은 정책이 맞다. 중국은 원전을 많이 세우고 있지만 독일, 프랑스, 영국 등 유럽에서는 대부분 탈원전으로 가고 있다"며 "탈원전은 일시적으로 원자력발전소를 폐쇄하는 게 아니라 수명을 다하면 묻어 버리고 신규 원전 발전소는 줄여나가는 것으로 해석하면 된다"고 답변했다.

    한편, 국가혁명배당금당 이승율 후보는 방송연설로 토론을 대신했다.

    김호철 기자 keeper@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김호철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