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5월 27일 (수)
전체메뉴

통영 욕지도 개성만점 간판 눈길

동항리 550m 항구거리 간판 정비

  • 기사입력 : 2020-03-30 08:14:39
  •   
  • 새롭게 바뀐 욕지도 해물찜 식당(왼쪽)과 민박집 간판.
    새롭게 바뀐 욕지도 해물찜 식당(왼쪽)과 민박집 간판.

    원색의 간판들이 난립했던 통영 욕지도가 아름다운 간판거리로 새롭게 태어났다.

    통영시는 매년 22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욕지도의 간판 정비사업을 마무리했다고 29일 밝혔다.

    욕지도는 섬 특성상 낡은 간판이 난립해 있었고 바닷바람으로 부식된 간판도 많아 안전사고 위험도 높았다. 이에 시는 지난해 8월 욕지도 동항리 550m의 항구거리를 간판개선사업 대상지로 정해 낡고 지저분한 간판 정비에 돌입했다. 이 거리는 여객선터미널을 비롯한 35개 업소가 줄지어 서있는 곳이다.

    시는 우선 자부담 10%와 도비 30% 등 1억40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각 업소의 개성을 살리면서도 아름다운 항구거리를 돋보이게 할 수 있는 디자인 작업에 들어갔다.

    설명회를 열어 주민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고 욕지도 출신 김성우 작가의 글을 활용한 디자인도 개발했다. 그 결과 욕지도 항구거리에 대한 주민 만족도도 크게 높아졌을 뿐 아니라 관광객에게도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고등어회 전문점 간판./통영시/
    고등어회 전문점 간판./통영시/

    욕지도 뱃머리횟집 김정연 대표는 “새로 바뀐 간판들이 섬마을 특유의 개성과 감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며 “거리 전체가 깔끔하고 세련돼 관광지의 위상이 높아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통영시 관계자는 “욕지도 간판개선사업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도서지역을 대상으로 시행한 첫 모범사례”라며 “욕지도를 찾는 관광객들이 멋스러운 항구거리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성호 기자 ks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