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3월 31일 (화)
전체메뉴

경남도, 330개 업체에 ‘생애주기 맞춤형 컨설팅’

경남신보, 소상공인 희망컨설팅사업
타당성·상권 분석, 마케팅 등 지원

  • 기사입력 : 2020-02-27 08:04:18
  •   
  • 경남도는 소상공인의 사업장을 현장경험이 많은 전문 컨설턴트가 직접 방문해 1:1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는 ‘2020년 소상공인 희망컨설팅’ 사업을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사업은 소상공인 창업과 성장, 퇴로 등 생애주기에 맞춰 컨설팅을 제공하는 경남도의 대표적인 소상공인 지원사업이다.

    신청은 오는 10월 31일까지 경남신용보증재단에서 수시 접수하며, 올해 330개 업체를 지원할 계획이다.

    대상은 창업희망자, 경영애로 소상공인, 업종전환 희망자, 폐업 희망자 등 도내에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이며, 제로페이 가맹점과 상생협력상가 입주업체에 대해서는 우대 지원할 계획이다.

    컨설팅은 우선 업체별 예비진단을 하고 전문 컨설턴트가 배정되면 1대 1 컨설팅을 진행한다.

    컨설팅 이후에는 이행점검을 통해 성과보고서 검토와 만족도 조사 등 지속해서 모니터링한다.

    창업단계 소상공인에게는 사업 타당성 분석, 업종선택 및 상권분석, 창업절차와 창업자금 등을 돕고, 성장단계 소상공인에게는 세무·회계 등 전문분야 컨설팅, 마케팅 및 고객관리, 매장관리, 메뉴개발, 상품구성 방법 등을 컨설팅해 업종별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폐업예정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사업정리 지원사업을 신규 운영한다. 폐업신고 절차, 집기·시설 매각, 재교육·재취업 안내까지 폐업정리에 특화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특히 도는 신규사업으로 사업정리 컨설팅을 지받은 업체 중 적합업체 12개소에 대해 원상복구비용(최대 150만원)을 지원해 폐업 충격을 완화해 신속한 재기를 도울 예정이다.

    사업 신청은 경남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www.gnsinbo.or.kr)에서 컨설팅신청서 및 정보조회 동의서를 작성해 지방세 납세증명서와 함께 재단본점이나 해당지점으로 직접 또는 팩스(☏717-0083)로 제출하면 된다.

    김기영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이번 희망컨설팅 사업에서 분야별 전문가의 비법을 전수해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며 “다양한 지원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준희 기자 jh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