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3월 31일 (화)
전체메뉴

美 제약사, 임상시험용 코로나 백신 첫 개발

오는 4월 말 20~25명 대상 임상시험 시작

  • 기사입력 : 2020-02-26 08:08:03
  •   
  •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연합뉴스/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적으로 급증하는 가운데 미국에서 첫 임상시험용 백신이 개발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제약회사 모더나(Moderna)가 24일(현지시간) 매사추세츠주 노우드 공장에서 제조한 백신을 미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로 보냈다고 보도했다. 모더나는 오는 4월 말께 20~25명의 건강한 자원자를 대상으로 해당 백신의 임상시험을 시작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임상시험에서는 백신을 두 차례 투약해 코로나19에 대한 면역반응을 확인하게 되며, 그 결과는 오는 7~8월께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WSJ는 “이번 백신 개발은 신종 유행병에 대해 놀랄 만큼 빠른 대응”이라고 평가했다

    모더나는 지난 1월 코로나19의 유전자 서열을 확인한 후 NIAID와 함께 백신 개발을 진행했다.

    계획대로 된다면 백신 개발에 착수한 지 석 달 만에 임상시험을 하게 되는 것인데, 앞서 2002년 같은 코로나바이러스 계열의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발병했을 때는 NIAID가 백신을 개발해 임상시험을 하기까지 20개월이 걸렸다.

    NIAID 측은 이에 대해 “석 달 만에 첫 임상시험을 한다는 것은 의심할 것 없이 세계 최고 기록”이라고 밝혔다.

    WHO는 베이징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생각하기에 현재로서는 (코로나19에) 효과가 있는 유일한 약은 렘데시비르다”고 밝혔다.

    GILD는 현재 렘데시비르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며 수주 내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