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0일 (목)
전체메뉴

한국 쇼트트랙, 역시 세계 최강!… 유스올림픽 ‘금 싹쓸이’

서휘민 2관왕 등 4개 종목 우승

  • 기사입력 : 2020-01-22 08:03:05
  •   
  • 서휘민이 지난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2020 동계유스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43초493으로 우승한 뒤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서휘민이 지난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2020 동계유스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43초493으로 우승한 뒤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쇼트트랙의 미래는 밝다.

    한국 쇼트트랙 청소년 대표팀은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2020년 동계청소년(유스·Youth)올림픽에서 국가별 대항 4개 종목에 걸린 금메달 4개를 싹쓸이하며 세계 최강의 자리를 지켰다.

    국가대표팀 막내이자 유스대표팀 간판인 서휘민(평촌고)은 지난 20일(한국시간) 열린 여자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43초493의 기록으로 네덜란드 미셸 벨제부르(45초235)를 멀찌감치 따돌리며 우승했다.

    그는 지난 19일 열린 여자 1,000m 우승에 이어 2관왕에 올랐다.

    남자 500m에선 이정민(노원고)이 40초772로 금메달, 장성우(경신고)가 41초000으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지난 19일 열린 남자 1,000m에선 장성우가 금메달, 이정민이 은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