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1일 (토)
전체메뉴

코스트코 김해점 교통영향평가 심의 '의결 보류'

시, 5차 심의 내년 1월 예정

  • 기사입력 : 2019-12-05 21:09:10
  •   
  • 속보= 5일 코스트코 김해점 교통영향평가 심의가 의결 보류됐다.(5일 5면 ▲김해시, 주촌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설치 “불가 의견 전달할 것” )

    김해시는 이날 코스트코 김해점 교통영향평가 4차 심의를 열고 ‘의결 보류’ 결정을 내렸다.

    메인이미지
    김해시 주촌면 주촌선천지구 코스트코 입점 예정지 인근 정류장에 안내문이 붙어 있다.
    김해시에 따르면 이날 심의위에서 코스트코 측은 3차 심의에서 보완이 요구됐던 △주차장 지방도 1042호에서 코스트코에 진입하는 1차선을 2차선으로 확대 △주차장 927면으로 증설 △개점 후 1년 6개월 교통 체증 모니터링 △교차로 대기차선 확대 등 4가지 보완책을 제시했다.

    이날 심의위원들은 코스트코 측에 선천지구 내 발생 교통량 예측을 더욱 면밀히 하라고 주문했다. 지역 소상공인들의 입점 반대에 대한 여론도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김해시 관계자는 “이날 심의 전 코스트코 입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의 의견을 전달하는 시간도 가졌다”며 “비대위는 결정을 보류해 달라는 요청을 했고 심의위원들은 이를 반영해 향후 코스트코와 소상공인 간 대화를 위해 의결 보류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5차 심의는 이르면 내년 1월 열릴 예정이다. 앞서 지역 소상공인으로 구성된 김해 코스트코 입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회원 100여명은 김해시청 앞에서 항의 집회를 열고 입점 반대 의사를 거듭 밝혔다.

    조규홍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규홍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