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5일 (일)
전체메뉴

한국지엠, 비정규직 560명 해고통보 ‘파장’

여영국 의원·진보정당·노동계
정규직 전환, 통제·감시 촉구
지회 측 “조합·비조합 함께 대응”

  • 기사입력 : 2019-11-26 20:58:47
  •   
  • 속보=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560명 해고통보 사태에 따른 파장이 커지고 있다.(26일 5면 ▲한국지엠, 비정규직 560여명 해고예고통지 )

    노동계와 진보정당은 한국지엠의 비정규직 대량해고 사태에 정부와 경남도, 창원시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하고 나섰다.

    메인이미지한국GM 창원공장 /경남신문DB/

    여영국(성산구) 국회의원과 정의당 경남도당은 26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지엠으로부터 해고통보를 받은 560명의 비정규직 노동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촉구하고 정부와 경남도, 창원시에 한국지엠에 대한 통제와 감시를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정부가 국민혈세 8100억원을 투입한 한국지엠은 신차 생산과 10년 이상 한국 내 사업장 운영을 약속했지만 정규직 전환 대상인 노동자를 대량 해고하고 2교대 노동을 1교대로 전환해야 신차 생산이 가능하다고 조건을 달았다”며 “이는 글로벌지엠의 흑자를 위해 국내 사업장 노동자와 지역경제를 상생의 대상으로 보지 않고 볼모로 취급하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또 “정부와 경남도, 창원시는 수천억원 국민 혈세가 투입된 한국지엠의 비정상 경영에 대한 즉각적 통제와 감시를 통해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고 지엠 노동자와 가족의 생존권을 보장하는 정상경영을 끌어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560여명은 지난 25일 하청업체 명의의 해고예고통지서를 받았다.

    이에 금속노조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는 28일 결의대회를 열어 ‘노동자를 일회용품 취급하는 한국지엠에 맞선 투쟁을 이어갈 것’이라 밝혔다.

    배성도 지회장은 “2016년 369명이 해고됐을 때는 다른 업체들도 있어 고용승계 등으로 일자리를 지켜냈으나 지금은 아예 비정규직 전부를 자르겠다는 것이기에 조합 비조합 따지지 않고 함께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며 “혈세를 투입한 중앙정부에도 책임 있는 해결책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희진·이슬기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희진·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