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6일 (월)
전체메뉴

김해 삼방주민협, 경부울 첫 마을관리협동조합 설립 나서

내년 상반기 중 국토부 승인 날 듯

  • 기사입력 : 2019-11-22 08:15:11
  •   
  • 김해시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중 한곳인 삼방지구 주민들이 내년 본격적인 사업을 앞두고 주민 주도 사업의 주체가 될 마을관리협동조합 설립에 나섰다.

    김해지역 4개 도시재생사업지 중 첫 설립 추진이며 국토교통부 승인을 받게 되면 경남·부산·울산 일원에서도 첫 사례가 된다.

    삼방지역주민협의체(위원장 서정민)는 21일 오전 삼안동행정복지센터에서 마을관리협동조합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주민협의체와 김해시는 추가 행정절차를 거쳐 늦어도 내년 상반기 중 국토부 승인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마을관리협동조합은 국토부 장관이 설립을 인가하는 사회적협동조합으로 주차장 등 공공시설물 위탁관리, 태양광 발전사업 같은 수익사업을 해 지역사회를 위해 사용할 수 있다.

    지난해 국토부 도시재생사업지에 선정된 삼방지구 주민들은 같은 해 말 주민협의체를 구성해 다양한 주민 참여사업을 하고 있다.

    삼방마을관리협동조합은 지역의 특성을 고려해 마을밥상, 문화상점, 사회적 주택사업, 에너지 자립사업 같은 다양한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대학가와 노후 주택이 혼재한 삼방지구는 협소한 도로, 부족한 주차시설, 고령화, 문화시설 부족 같은 문제를 겪고 있으며 마을관리협동조합과 시는 도시재생사업으로 이를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박창근 시 도시디자인과장은 “성공적인 도시재생을 위해서는 지역의 사회적경제 주체들과 상생 협력이 필요하다는 인식 아래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