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07일 (토)
전체메뉴

김성찬 의원 불출마 선언…'영남 중진 용퇴론' 탄력 받을까

해군참모총장 출신 진해구 재선의원
김무성·유민봉 의원 이어 ‘세 번째’
“더 좋은 인재에 기회 만들어 줄 때”

  • 기사입력 : 2019-11-17 20:56:55
  •   
  • 한동안 잠잠하던 자유한국당 영남권 3선 용퇴론이 탄력을 받을지 주목된다. 재선의 자유한국당 김성찬(창원 진해구) 의원이 지난 15일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어 17일에는 부산지역 3선 김세연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무성(6선)·유민봉(초선) 의원에 이어 네 번째다.

    김성찬 의원은 지난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금 이대로 있어서는 안된다는 절박함과 함께 모든 것을 비워야 할 때라고 생각했다”며 “국회의원의 한사람으로서 지금 어떻게 하는 것이 국가와 국민 여러분께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것인가 하는 것을 두고 고민하고 고민한 끝에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 것이 제가 할 수 있는 길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에게 주어진 정치적 기득권을 내려놓음으로써 더 좋은 인재들이 국가와 국민을 위하여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어야 할 때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의 결정이 자유세력 대통합과 혁신을 위해 치열한 토론과 고민 그리고 행동에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심정”이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재선 의원인 김성찬(왼쪽) 의원과 3선 김세연 의원이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재선 의원인 김성찬 의원이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김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진 용퇴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등의 질문을 받고 “제가 누구에게 ‘이래라 저래라’ 할 입장이 아니다. 개인 사정이 있을 것이고, 당과 국가를 위해 올바른 현명한 선택을 하실 거라 본다”며 “제가 거기에 대해 말씀드리는 건 적절치 않다”고 했다. 총선 불출마 후 경남지사 도전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런 부분은 능력도 안 되고 계획도 없다”며 “총선 승리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1954년생인 김 의원은 해군참모총장 시절인 2010년 3월 천안함 피격 사건과 같은 해 11월 연평도 포격 사건을 겪었다. 지난 2012년 19대 총선에서 창원시 진해구를 지역구로 국회에 입성해 내리 재선에 성공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간사, 한국당 경남도당 위원장 등을 지냈다.

    이어 김세연 의원이 17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부산 금정구에서 18~20대에 당선됐다. 현재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원장과 부산시당위원장이다. 그의 부친 고(故) 김진재 전 의원은 이 지역에서 5선 의원을 지냈다. 장인은 한승수 전 국무총리다.

    자유한국당 재선 의원인 김성찬(왼쪽) 의원과 3선 김세연 의원이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3선 김세연 의원이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그는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물론 의원 전체가 총사퇴하고 당을 해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불출마 선언에서 “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 이 당으로는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 무너지는 나라를 지켜낼 수 없다”며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다. 생명력을 잃은 좀비 같은 존재라고 손가락질받는다. 깨끗하게 해체해야 한다”고 한국당을 맹비난했다. 나아가 일부 초·재선 의원이 ‘중진 용퇴’를 요구한 것을 두고도 “서로 손가락질은 하는데, 막상 그 손가락이 자기를 향하지는 않는다”며 “발언하는 거의 모든 사람이 자기는 예외이고, 남 보고만 용퇴하라, 험지에 나가라고 한다”고 꼬집었다.

    이런 상황에도 이들의 불출마 선언이 영남권 중진 용퇴론 촉매로 작용할지는 장담하기 어렵다. 중진들은 특정 지역을 겨냥해 일괄 배제하려는 당내 움직임에 대한 불만이 적지않다. 영남권이라고 해서 모두 ‘한국당 텃밭’도 아닌 상황인데 역차별 받아서는 안 된다는 논리다. 상대적으로 높은 자체 경선 경쟁률을 뚫고 본선까지 당선됐는데 특정지역에 한정해 용퇴를 주장하는 것은 오히려 영남을 배제하려는 정치공학적 움직임이라고 반발한다. 최근 황교안 대표와 경남 등 영남권 4선이상 중진 의원 간 오찬 자리에서 이미 불출마 선언을 한 김무성 의원이 “애국심을 갖고 중진들이 물러나야 한다”는 취지로 화두를 던졌지만 호응이 없었다고 한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