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09일 (월)
전체메뉴

해운대 고층빌딩 낙하산 활강 외국인은 누구?

경찰, 러시아인 추정 베이스 점핑 예술가들 추적

  • 기사입력 : 2019-11-12 11:50:27
  •   
  • 부산 해운대구 고층 건물 옥상에서 낙하산을 매고 뛰어내리는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기는 외국인들이 목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해운대경찰서와 주민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시30분께 해운대역 인근 한 호텔 건물 옥상에서 외국인 남성 2명이 순차적으로 뛰어내리는 장면이 주민들에게 포착됐는데, 이들은 낙하산을 펼쳐 다른 건물들 위로 활강을 즐기다가 옛 해운대 역사 철로 쪽에 착륙했다.

    부산 해운대구 초고층 오피스텔과 호텔 옥상에 무단침입해 낙하산을 매고 활강하는 스포츠를 즐긴 러시아 인들이 주거침입 혐의로 12일 경찰에 검거됐다. 사진은 이들이 활강에 쓴 낙하산 등 장비 모습. 연합뉴스
    부산 해운대구 초고층 오피스텔과 호텔 옥상에 무단침입해 낙하산을 매고 활강하는 스포츠를 즐긴 러시아 인들이 주거침입 혐의로 12일 경찰에 검거됐다. 사진은 이들이 활강에 쓴 낙하산 등 장비 모습. 연합뉴스

    이들은 야간에 해운대구 40층짜리 주상복합 건물 옥상에서 대형 마트 옥상을 향해 뛰어내리는 찍은 영상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했고 최근 며칠 사이 해운대구 다른 고층 건물 옥상에서 잇따라 고공낙하를 즐긴 것으로 확인된다. 이들은 호텔 관리자 허락 없이 옥상에 들어가 이런 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들은 자신들을 러시아인으로 자신을 베이스 점핑 예술가로 소개하고 베이스 점핑은 도심 건물 옥상 등에서 뛰어내리는 극한 스포츠 중 하나로 러시아에서는 대회도 열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이들 SNS에 몇 년 동안 여러 나라 공장, 건물, 절벽 등에서 뛰어내리는 장면 등도 게시돼 있다.

    한편, 경찰은 이들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건물 관리인 허락을 받지 않고 들어가 위험한 행위를 한만큼 주거 침입죄 등의 성립 가능성이 있다.

    김한근 기자 khg@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한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