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6일 (토)
전체메뉴

[사진과 시조로 읽는 한국의 석탑] (17) 안동 법흥사지 7층석탑

늠름한 7층 탑신... 발목 땅에 묻고 천년 세월 버텼다

  • 기사입력 : 2019-10-21 22:00:30
  •   

  • 더 높이 오르다보면 하늘에 가까워질까

    하늘의 소리 들으면 기원은 이뤄질까

    오가는 기적소리가

    천년의 고요를 깬다

    발목 땅에 묻고 그 세월 버텼으니

    뿌리는 지층 뚫고 멀리 뻗어 내렸으리

    안동 땅 휘돌아가는

    낙강 나루 어디쯤


    늠름히 높이 오른 7층 탑신에 비해 공간 배치는 협소하고 불안하다. 선 채로 탑구경하려니 어깨가 좁아 보인다. 사진 찍기도 영 마땅치 않다. 정확한지는 모르지만 왜인들이 독립의 기를 끊고자 탑 옆으로 철로를 깔았다고 한다. 그래서 더 그러한지 갑갑하기 그지없다. 하지만 이 또한 운명임을 어쩌랴. 날개가 없으니 뿌리라도 뻗을밖에. 천년을 한곳에 서 있다 보면 분명 뿌리는 먼 곳까지 뻗어 있을 것이다. 낙동강 어느 한적한 나루에까지.

    사진 손묵광, 시조 이달균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