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8일 (월)
전체메뉴

眞露 대항마? 무학, '舞鶴소주' 내놨다

창립 90돌 기념 ‘뉴트로 무학’ 출시
정통디자인·저도주 노하우 등 담아
무학, 옛 감성 담은 ‘청춘소주’ 내놨다

  • 기사입력 : 2019-10-21 20:54:30
  •   
  • 무학은 창립 90주년을 맞아 옛 감성을 현대적 감성으로 해석하고 맛에 새로움을 더한 청춘소주 ‘무학(舞鶴)’을 새롭게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뉴트로 제품 무학은 과거 소주 세대의 정통 디자인을 반영했다. 이와 함께 저도 소주 시장을 개척했던 무학의 새로운 다짐과 고도화된 기술력을 담았다. 뉴트로는 새로움(New)과 복고(Retro)를 합친 신조어로, 복고(Retro)를 새롭게(New) 즐기는 경향을 말한다.


    중장년층에는 과거 무학 소주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키고, 젊은 층에는 TV를 통해 접하던 주향 마산의 무학소주를 선보이면서 뉴트로의 트렌디한 이미지로 브랜드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무학은 기존 제품과 달리 투명하고 시원한 느낌의 병에 실버 왕관의 은은한 멋을 입혀 옛 감성을 느낄 수 있게 디자인했다.

    메인이미지 무학이 90주년을 맞아 21일 새롭게 출시한 청춘소주 ‘무학(舞鶴)’/무학/

    상표는 한문과 한글을 함께 사용했다. 한자로 표기된 ‘무학(舞鶴)’을 중심으로 날아오르는 학을 삽입해 1929년부터 시작된 90주년의 무학이 100년 기업으로 날아오르겠다는 각오를 더했다.

    무학의 주질은 순한소주(16.9도) 시장을 선두로 개척한 무학의 정통성 있는 기술력이 반영됐다. 과당은 빼고 식물에서 추출한 최고급 첨가물을 사용해 더욱 부드럽고 깔끔한 맛이 특징이다.

    무학은 과거 1970년대부터 소주는 무조건 25도라는 인식을 깨고 일찍이 저도주 시장을 개척해내며 국내 저도 소주시장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무학 관계자는 “청춘소주 무학은 올해 창립 90주년을 맞은 무학의 저도주 노하우를 집약한 제품으로 중장년층에게는 청춘의 향수를 느끼게 하고 젊은 층에는 또 다른 신선한 경험을 전할 것”이라며 “무학은 앞으로도 100년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고객과의 지속적인 소통과 니즈에 초점을 맞춘 제품, 마케팅 활동으로 주류 시장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기원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박기원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