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5일 (금)
전체메뉴

울산·세종시 손잡고 자율주행차 만든다

울산은 개발, 세종은 실증·상용화 업무협약 체결

  • 기사입력 : 2019-10-14 08:34:30
  •   
  • 울산시와 세종시, 울산테크노파크와 세종테크노파크는 14일 울산시청에서 ‘자율주행차 개발 및 서비스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자율주행차 사업을 중심으로 미래 자동차 산업 발전을 위해 양 도시가 상호 협력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울산시와 울산테크노파크는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 자동차를 중심으로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고, 세종시와 세종테크노파크는 개발된 자율주행차를 이용해 자율주행서비스 실증과 상용화를 담당한다.

     울산시는 자동차 산업 고도화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미래형 자동차부품 신기술 개발 사업에 적극 투자해 왔다.

     아이오닉 등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를 제작하고, 커넥티드 자동차 기술인 V2X(Vehicle to Everything) 인프라를 혁신도시와 농소 간 도로 7㎞ 구간에 구축해 지자체 최초로 지난해 임시 운행 허가도 받았다.

     세종시는 올해 7월 자율주행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돼 세종 시내 BRT(Bus Rapid Transit) 도로에서 자율주행버스 상용화 서비스를 위한 시험 운행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국가혁신클러스터사업과 관련해 성사됐다.

     이 사업은 시·도별 신산업 육성과 투자 활성화를 위해 2018년부터 2024년까지 7년간 총 4620억원을 투입하는 재정사업이다.

     울산시는 초소형 전기차 부품개발(1단계), 자율주행차 개발(1단계 플러스) 사업이 선정됐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지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