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6일 (수)
전체메뉴

산청군 내년 재해예방사업비 207억원 확보

  • 기사입력 : 2019-09-20 17:21:21
  •   
  • 산청군이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 등 내년도 재해예방사업 예산 국·도비 207억원을 확보했다.

     군은 2020년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신규사업으로 생비량면 법평 잠수교 재가설 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산청군 내년 재해예방사업 대상지인 생비량면 법평 잠수교(제공=산청군)
    산청군 내년 재해예방사업 대상지인 생비량면 법평 잠수교(제공=산청군)

     법평 잠수교 재가설 사업에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모두 90억원이 투입된다. 군은 실시설계비 5억원을 확보, 내년부터 사업을 진행한다.

     또 현재 사업이 진행 중인 신안면 적벽산 급경사지 붕괴위험지구는 총 사업비 292억원 가운데 잔여 사업비 152억원을 확보했다.

     이외에도 생초면 어서지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구 20억원(총 사업비 44억원)과 생비량면 봉두지구 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 15억원(총 사업비 47억원), 재해위험 저수지 정비사업 15억원(총 사업비 65억원)을 확보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군은 내년도 실질 예산 투입 207억원, 총 사업비 규모로는 538억원에 이르는 재해예방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지역주민의 생명·재산 보호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군은 재해예방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신속한 사업 완료를 위해 지속적으로 중앙부처와 경남도를 방문 사업비 확보를 위해 힘써왔다.

     차상효 자연재난담당은 "올해 마무리된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사업 덕분에 올 여름 기록적인 폭우에도 큰 피해를 입지 않을 수 있었다"며 "재해예방사업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앞으로도 지역민의 안전과 재해재난 예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식 기자 kimys@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