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1일 (토)
전체메뉴

마산항 모래부두 확장사업, 또다시 갈등

마산항 가포물양장 개량 허가 고시에
창원물생명연대, 반대 성명서 발표
“마산만 수질개선 찬물 끼얹는 행위”

  • 기사입력 : 2019-08-15 20:49:08
  •   
  • 마산항 가포 모래부두 확장 사업이 환경단체의 반대로 또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마산항 모래부두를 확장하는 내용의 ‘마산항 가포물양장 개량공사’ 시행허가가 고시된 가운데,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14일 반대 성명서를 냈다.

    마산지방해양수산청 고시에 따르면 마산합포구 마창대교 교각 부근(가포동 67-1) 전면수역에 모래부두 1선석(5000DWT급), 접안시설 130m, 호안시설 112m 등이 건설될 예정이다. 공사시행자는 가포물양장부두(주)(대표 우영기)이며, 올해 실시계획 인가를 받아 2022년께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2014년 마산지방해양수산청이 이 공사를 추진하려고 했을 때에도 환경단체가 백지화를 요구한 적이 있다.


    이 같은 계획이 알려지자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끊임없는 매립으로 몸살을 앓아온 마산만을 단두대에 세우는 행위”라고 규정했다.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이어 “마산항의 모래물동량은 2016년 210만3312t으로 정점을 찍은 후 2017년 97만5950t, 2018년 59만878t으로 급격하게 물동량이 줄어들고 있는 실정이다”며 “이 계획은 마산만 수질개선을 위해 마산해양신도시 내호에 조간대(갯벌) 복원을 계획하고 가포b지구 준설토투기장 조성을 막아내는 등 지자체와 시민이 함께 일궈 온 마산만 수질개선 노력에 중앙정부가 찬물을 끼얹는 행위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마산지방해양수산청은 더 늦기 전에 항만기본계획 재검토해 비관리청 항만공사 시행허가 고시를 취소하고 마산만 수질개선에 앞장설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마산지방해양수산청 항만물류과 관계자는 “항만기본계획은 정부가 10년마다 전국 항만의 체계적, 효율적 개발을 위해 계획을 세운 것이다. 환경단체에서는 환경을 위한 주장을 할 수 있겠지만, 항만 전문가 등이 미래를 예측해 세운 항만기본계획과 그에 따른 고시를 지금 와서 취소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모래 물동량이 최근 감소한 부분과 관련, 그는 “지난해 국내에서 채취한 모래가 없어 그렇다. 그러나 모래부두는 국가 기간시설이며, 국가적으로 장기 수급상황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규홍 기자 hong@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규홍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