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09일 (월)
전체메뉴

하동군 ‘스마트 양식장’ 메카로 부상

작년 시범사업 이어 올해 공모 선정
국비 9억 확보…10여개 양식장 구축

  • 기사입력 : 2019-08-14 07:41:53
  •   
  • 하동군은 지난해 10월 금남면 대치리 가두리양식장에서 국립수산과학원과 공동으로 국내 처음으로 스마트 양식장 시연회를 가졌다./하동군/
    하동군은 지난해 10월 금남면 대치리 가두리양식장에서 국립수산과학원과 공동으로 국내 처음으로 스마트 양식장 시연회를 가졌다./하동군/

    하동군이 지난해 전국 최초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양식장 시범사업을 추진한데 이어 올해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관내 10여 곳에 스마트 양식장을 구축하게 됐다.

    하동군은 재래식·노동집약적 어류양식 기반 한계를 극복하고 기술집약적이고 첨단화한 양식업을 추진하고자 해양수산부가 주관한 2019 스마트 양식장 공모사업에 선정돼 9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13일 밝혔다.

    군은 앞서 지난해 10월 금남면 대치리 가두리양식장에서 국립수산과학원 공동으로 국내 처음으로 스마트 양식장 시연회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스마트 양식장 구축사업을 추진했다.

    군은 이와 동시에 군비 2000만원을 들여 2019년 스마트 양식장 사업계획 수립용역을 완료하고 지난달 해양수산부에 공모신청서를 제출해 지난 6일 공모 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군은 국비를 포함해 3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빠르면 올 연말부터 금남면 중평·대치리 일원 10여 개 양식장에 스마트 양식장을 구축한다.

    스마트 양식장은 어류의 양식환경을 측정할 수 있는 수질측정기, 기상관측기와 사료를 자동으로 공급하는 자동먹이공급 장치, 양식어류의 양식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수중드론, 어군탐지기, CCTV 등 다양한 정보통신기술(ICT) 등을 접목한다. 김재익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익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