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19일 (월)
전체메뉴

양산시 농수산물유통센터 운영 어디서 맡을까

농협·메가마트·서원유통·우리마트·푸드앤 등 5개 업체 신청
이달 중 제안서 심의·업체 선정

  • 기사입력 : 2019-08-13 09:50:12
  •   
  • 오는 11월 말 수탁기간이 만료되는 양산시 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이하 농수산물유통센터)의 운영사 공모에 다섯 개 업체가 신청서를 냈다. 양산시는 이달 중 심의를 거쳐 농수산유통센터 운영사를 결정하게 된다.

    양산시에 따르면 지난달 18일부터 이달 8일까지 양산시 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 운영사 선정을 위한 공개모집 결과 △농협 부산경남유통(하나로 마트) △메가마트 △서원유통 △우리마트 △푸드앤 컨소시엄 등 5개 업체가 공모참가서를 제출했다.

    당초 공모에 참여할 의사를 타진해온 10여 개 업체 가운데 롯데 등 일부 대기업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실제 신청은 하지 않았다.

    시는 이달 중으로 5개 업체가 제출한 제안서 등을 토대로 별도의 사업설명회 없이 수탁기관 선정위원회를 통해 제안서 평가 및 위탁운영업체 선정 심의를 진행해 위·수탁협약 대상 1순위 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운영주체 선정이 완료되면 오는 12월 1일부터 농수산물유통센터 운영에 들어간다.

    한편 지난 2011년 12월 1일 개장한 농수산물센터는 468억 원을 들여 동면 금산리 일대 3만8천㎡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1만2천㎡ 규모로 건립됐다. 초기에는 적자부담으로 나서는 업체가 없어 재공모 끝에 서원유통으로 결정돼 5년간 운영했고, 이후 2016년 12월부터 다시 3년간 계약을 연장했다.

    전국 16개 농수산물유통센터가 농협이나 수협이 운영하면서 대부분 적자 등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러나 양산은 유일하게 민간 전문유통회사가 수탁 운영하면서 첫해를 제외하고 6년 연속 흑자을 냈고 연매출도 1200억 원(지난해 기준)을 달성 등 양호한 운영을 하고 있다.

    양산시관계자는“제안서 평가와 심의위원들의 심의를 통해 업체를 선정하게 된다”며“좋은 농산물 등을 값싸게 제공하는 업체가 선정되길 고객인 시민과 함께 양산시도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김석호 기자 shkim18@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