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26일 (월)
전체메뉴

두산重 노동자 "탈원전에 따른 고용문제·지역경제위기 대책 촉구"

“탈원전 후속 대책 내놔라” 뿔난 노동자들
세종시 산업통상자원부 항의 방문
“고용불안 내몰려” 규탄 집회 예정

  • 기사입력 : 2019-07-23 21:22:12
  •   
  • ‘에너지전환(탈원전) 정책’으로 고용 위기 등 어려움에 내몰린 두산중공업 노동자들이 강도 높은 대정부 투쟁에 나선다.

    금속노조 경남지부 두산중공업지회는 24일 세종시 산업통상자원부를 항의 방문하고 정부의 에너지정책 전환에 대한 대책을 촉구하는 ‘대정부 규탄 집회’를 가진다. 이들 노동자들은 최근 120차례 넘게 경남도청과 창원시청 앞 1인 시위를 벌였다. 또 청와대에 진정서를 접수하거나 산업통상자원부 정책 보좌관과 면담을 하는 등 투쟁에 나섰지만 납득할 만한 대책은 나오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두산중공업지회가 도청과 창원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두산중공업지회/
    두산중공업지회가 도청과 창원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두산중공업지회/

    지회는 “정부는 에너지 정책을 급진적으로 전환하고, 예정되었던 원자력 발전소 건설계획을 아무런 후속 대책 없이 폐기해 두산중공업 및 발전설비 제조업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의 고용불안과 창원지역 경제를 위기로 내몰고 있다”며 “노동자의 고용문제와 지역경제 위기를 제기하고 급진적 에너지 정책에 대한 책임 있는 대책을 촉구하고 있지만, 산업통상자원부의 답변은 형식적인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는 정부의 에너지정책 전환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발전설비 관련 산업에서 일하고 있는 노동자의 고용보장 대책을 촉구하는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달라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지회의 대정부 요구는 △일자리 창출 대책 마련 △지역경제 부양 방안 마련 △원전관련 기술력 유지와 확보를 위한 정책 대안 마련 등이다.

    김재경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