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26일 (월)
전체메뉴

장마 끝나니 ‘이글이글’… 경남 첫 열대야

양산·의령·남해 등 최저기온 25도
도내 대부분 지역 폭염주의보 지속

  • 기사입력 : 2019-07-23 21:22:16
  •   
  • 경남 대부분 지역에서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올해 첫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 건강에 주의가 요구된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2일에서 23일 사이 양산과 의령, 남해지역에서 최저기온이 각각 섭씨 25.2도, 25.1도, 25도를 기록하며 올해 첫 열대야를 기록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양산은 9일, 남해는 1일, 의령은 3일 빨라졌다.

    메인이미지
    경남신문DB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넘게 유지되는 것을 말한다. 열대야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인 경남의 24일 낮 최고 기온은 33도로 예상되며, 곳곳에 소나기 예보도 있다.

    24일 오후 3시 이후 경남내륙 지역은 대기불안정으로 인한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5∼40㎜다.

    조고운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