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26일 (월)
전체메뉴

“경제보복 규탄… 일본제품 불매운동 전개”

경남 진보성향 단체 기자회견
“한일 관계 청산 계기 삼아야”

  • 기사입력 : 2019-07-23 07:53:02
  •   
  • 경남진보연합과 민중당 경남도당 관계자들이 22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경남진보연합과 민중당 경남도당 관계자들이 22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경남지역 진보성향 시민사회단체와 통일단체 등이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는 등 친일잔재 청산 운동에 나섰다.

    경남진보연합과 도내 20여개 진보성향 시민사회단체, 민주노총 경남본부, 민중당 경남도당 등은 22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금 전국적으로 번지고 있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지극히 정당하고 옳은 일이다. 우리는 이런 국민적 운동에 함께할 것이며 일본의 경제보복을 막아내는 것을 넘어 일본의 군국주의 부활을 저지하고 일제에 침탈 당한 우리 민족의 피해를 온전히 보상받아 내기 위한 실천에 앞장설 것이다”며 “우리 내부에 있는 친일잔재를 완전히 청산하는 범국민적 운동을 전개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우리는 이번 무역보복을 굴욕적 한일 관계 청산의 계기로 삼을 것을 문재인 정부에게 촉구한다”며 “기술종속과 한일 분업구조를 극복하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파기하며 10억엔을 반환해 위안부 야합 파기를 확정하는 등 단호히 자주적이고 당당한 한일관계를 수립하기 위한 대장정에 나서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재경 기자 jk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