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26일 (월)
전체메뉴

한국당, 내년 총선 공천 때 현역 의원 대폭 물갈이 예고

신상진 신정치혁신특별위원장, 방침 밝혀
신인 가산점·비윤리 의원 배제안 등 논의
지역구 경쟁력·지지도 등 평가 반영키로

  • 기사입력 : 2019-07-18 21:26:00
  •   
  • 자유한국당이 내년 4월 총선 후보자 공천에서 현역 국회의원을 절반이상 교체하겠다는 방침을 추진 중인 것으로 밝혀져 파장을 예고한다.

    특히 선거 출마 경력이 없는 정치신인에게 최대 50%의 가산점을 주는 방안과 막말과 탈당 이력이 있는 해당행위자나 당 윤리위원회에서 공식 징계 처분을 받은 의원은 공천에서 배제하는 안까지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져 상당 수준의 ‘물갈이’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경남 국회의원 16명 가운데 한국당은 12명으로 야당이지만 다수당을 차지하는 현역 의원들의 긴장도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6월 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상진 특위위원장이 모두발언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6월 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상진 특위위원장이 모두발언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당 21대 총선 공천 규칙을 만들고 있는 신상진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 위원장은 18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현역 의원 절반 이상 ‘물갈이’ 방침을 밝혔다.

    신 위원장은 ‘정치신인 최대 50%, 청년 40%, 여성 30%의 가산점을 주는 방안’을 세운 것에 대해 “(그러한 방향의) 안을 마무리 중이며 확정되려면 당내 절차를 거쳐야 된다”면서도 “특위 안으로 봐도 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신인이 하고 싶다고 해서 아무나 나와 가산점 받는 건 아니다.

    또 50% 가산점이 된다 하더라도 현역이 성실하게 열심히 지역주민의 지지를 받는다면 평가 받고 살아남을 수 있는 여지는 충분히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청년 가산점이 높은 만큼 데이트 폭력이나 가정폭력, 병역 기피, 세금 탈루 같은 죄를 저질렀다면 공천에서 원천 배제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상대적 다수 의석을 차지하는 경남 등 영남지역 의원 교체 가능성에 대해 “권역별로 구별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룰로 정하기보다는 지역에서 평가가 반영된다. 영남권은 정당 지지도보다 후보 지지도가 낮은 경우가 상대적으로 많다”며 지역에서 경쟁력과 지지도가 낮은 현역들에 대한 우선 ‘물갈이’ 방침을 밝혔다.

    아울러 “부적절한 언행, 말과 행위로 사회적 지탄을 받아 당에 해를 끼치고 당 이미지나 총선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그런 부분들에 불이익을 준다는 내용을 삽입했다”며 “극단적인 경우는 (공천 배제도 될 수 있다)”고 했다. 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과정에서 탈당했다가 복당한 의원들의 경우에도 ‘해당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국당 경남의원 가운데 지난 2017년 대선을 앞두고 바른정당 창당에 합류했다가 복당한 현역은 김재경(진주을)·여상규(사천 남해 하동) 의원이 있다. 이군현(통영 고성) 전 의원도 복당파였지만 지난해 연말 정치자금법 위반혐의로 의원직을 상실했다. 신 위원장은 “잘했든 잘못했든 자당의 대통령을 탄핵하는 데 앞장서고 탈당까지 한 것은 어떻게 보면 크나큰 해당행위”라며 “(탈당에) 앞장선 사람도 있고 뒤따라간 사람도 있고 방조자도 있고 다양한 행태가 있었을 것이다. 그런 것은 경중을 따지되 좀 종합적으로 보려고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도내 한 의원은 “정치신인, 청년, 여성 진출하는 것은 좋다. 하지만 문제는 ‘이기는 공천’이냐는 것”이라며 “경남도 예전처럼 공천만 받으면 당선되던 시절은 지났다. 무조건 현역을 교체한다고 능사는 아니다”고 말했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