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4일 (월)
전체메뉴

[도의회 ‘정책프리즘’ 2호 속 경남 현안] (1) 경남도기록원의 향후 과제

“경남기록원 제기능 하려면 예산·인력 확대해야”
계획보다 4분의 1로 축소 개원해 활용 어려워
충분한 자료 확보해 지역민 요구에 부응해야

  • 기사입력 : 2019-07-12 08:14:35
  •   
  • 경남도의회는 경남지역의 중요이슈나 현안에 대한 정책적인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 올해부터 정책지원관제를 도입하고 분기별로 정책보고서격인 ‘정책프리즘’을 발간하고 있다. 11일 발표된 정책프리즘 2호에는 기획행정, 교육, 복지, 농어업 분야 등 총 12편의 정책연구 결과물이 실렸다. 앞으로 12회에 걸쳐 도의회가 제시하는 정책적 대안을 소개하고 도민들과 함께 고민해보고자 한다.

    메인이미지
    지난해 5월 전국에서 처음으로 창원시 의창구 사림동에 문을 연 경상남도기록원 내 시군기록관 기록물 코너. 옛 경남보건환경연구원 시설을 리모델링해 현재의 경남기록원으로 개관했다./전강용 기자/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광역시도별 지방기록물관리기관 설치 의무에 따라 2018년 5월 전국 최초 건립된 경남도기록원이 제대로 된 기능과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기록원 위상 제고 작업과 지역민 밀착형 공간으로 탈바꿈해 기록물의 중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하는 인식 개선을 병행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남도의회는 정책프리즘 2호를 통해 이같이 제안하고 기록원에 대한 행·재정적 지원을 이끌어 냄과 동시에 기록문화운동 등 도민, 공무원과의 인식 공유작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책프리즘에 따르면 도기록원은 ‘공공기록물법’, ‘도기록원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에 근거해 운영되고 있지만 국가기록원에서 지자체로 관련 기록물을 재이관하기 위한 예산지원과 실행계획이 부족해 당초 계획보다 4분의 1로 축소 개원했고 도와 각 시·군 보유 중요기록물 153만권을 모두 수용할 수 없는 상황이다.

    현재 도기록원 보유자료는 수용능력(56만원)의 1.7% 수준에 불과하고 인력도 부족해 시설의 제대로 된 운영과 활용이 어렵다. 또한 지역 문화원이나 서원, 대학연구소 등 민간기록물의 체계적 관리가 미흡하고 기록물의 가치에 대한 지자체와 도민들의 인식도 낮다.

    정책프리즘에서는 경남도기록원이 제기능을 수행하기 위해 지방기록물관리기관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보상체계가 마련돼야 하며 중앙·지방정부의 예산과 인력 증원도 필수적이라고 제안했다.

    또한 공무원과 도민이 기록물에 관심을 갖고 중요성에 공감하도록 도지사를 비롯한 지자체장, 기관장 등이 기록원을 방문해 이른바 ‘기록자치’를 강조할 필요가 있으며, 주민들이 1회성 방문에 그치지 않고 지역자료나 정보를 찾거나 생활의 질을 높이는 복지시설로 여기고 이용할 수 있도록 주민밀착형 기관으로 변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러기 위해서는 지역민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한 자료를 확보하는 작업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책프리즘 정책연구 담당자는 “개원 2년차에 들어가는 도기록원이 ‘기록물을 어떻게 잘 축적하고 보전할 것인가’에 더해 ‘어떻게 하면 기록물을 더 잘 공유할 것인가’하는 변화를 꾀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김희진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김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