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07일 (토)
전체메뉴

경남 고성 공사장서 50t 크레인 넘어져…노동부, 작업중지 명령

근로자 30여명 있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 없어

  • 기사입력 : 2019-06-19 13:12:05
  •   
  • 고용노동부 통영지청은 대형 크레인이 넘어진 경남 고성군 청소년수련관 건립공사장에 전면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고 19일 밝혔다.

    전날 오후 1시께 공사장에서 작업 중이던 50t 크레인이 1t 거푸집을 옮기다 공사현장으로 전도됐다.

    지난 18일 오후 1시께 경남 고성군 고성읍 '청소년 수련관' 건립공사장에서 작업하던 50t 크레인(붉은 원)이 전도돼 있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지난 18일 오후 1시께 경남 고성군 고성읍 '청소년 수련관' 건립공사장에서 작업하던 50t 크레인(붉은 원)이 전도돼 있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공사장에 근로자 30여명이 있었지만, 다행히 숨지거나 다친 사람은 없었다.

    크레인이 옮기던 거푸집의 무게 초과 등 문제는 없는 것으로 통영지청은 확인했다.

    통영지청은 숨지거나 다친 사람이 없어 입건이나 안전의무 위반 여부 조사 등 대상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통영지청 관계자는 "쓰러진 크레인을 들어 올리고 작업방법 논의 등 절차를 밟아야 작업중지 명령이 해제된다"고 말했다.

    사고가 난 공사장은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지난 1월 착공했으며 오는 11월 말께 준공 예정이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