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3일 (금)
전체메뉴

[경남도의회 정례회 본회의 도정질문]

  • 기사입력 : 2019-06-14 08:24:30
  •   
  • 옥은숙 의원
    옥은숙 의원

    어종 육종연구센터 설립·연구직 충원 필요

    옥은숙(더불어민주당·거제3) 의원은 생명산업으로서 농업과 수산업이 가지는 가치를 강조하고 광역형 지역푸드플랜 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농정 조직 개편, 어가 소득증대를 위한 주력 어종 육종연구 투자 등에 대한 경남도의 계획을 물었다. 옥 의원은 “경남도 예산 중 해양수산국과 농정국 예산은 8.3%에 불과해 산업의 가치에 비해 충분하지 않다”며 “유사 업무 일원화와 전문가 양성, 어종 육종연구센터 설립과 연구직 충원 등에 의지가 있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김경수 지사는 광역형 지역푸드플랜 사업 성공을 위한 체계를 구축하겠으며 육종 연구는 국립수산과학원 수산자원연구센터와 우선 협의한 후 필요한 경우 연구인력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김성갑 의원
    김성갑 의원

    LPG 판매가 조절·도시가스 보급 확대해야

    김성갑(더불어민주당·거제1) 의원은 도내 각 지역 간 에너지 복지 편차의 심각성을 언급하고 지역별로 천차만별인 LPG판매가격 조절과 도시가스 보급률 확대에 도가 적극 나서라고 주문했다.

    김 의원은 “같은 지역 안에서도 LPG판매가격 편차가 매우 커서 경남도의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면서 “도시가스 보급도 대도시 중심이 아니라 공급이 안된 시·군의 어려운 지역민을 고려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경수 지사는 에너지 복지를 이뤄야 한다는 지적에 공감하고, 소외계층이 에너지 복지에서도 이중소외를 받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내년까지 도시가스 공급이 가능한 지역에는 공급이 되도록 하고, 도시가스 공급이 어려운 지역에는 LPG충전소를 만들어 가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답변했다.

    김하용 의원
    김하용 의원

    진해웅동지구 어업인 생계대책 마련을

    김하용(더불어민주당·창원14) 의원은 표류하고 있는 창원 진해웅동지구 개발사업의 조속한 추진과 어업권 소멸어업인 생계대책 마련을 재차 촉구했다. 김 의원은 “웅동지구 개발 관련 경남도와 창원시, 경남개발공사, 경자청 등은 서로 미루며 무대책으로 일관했다”며 “사업 추진과 어민 생계대책 민원을 책임질 전담부서를 만들어 문제 해결 의지를 보이라”고 요구했다.

    김 지사는 진해신항 지역을 중심으로 각 지구의 바람직한 개발방향, 신항과 연계방안 등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또 어민들에게 실제 도움이 될 장기적 생계대책이 무엇인지 창원시와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희진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