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25일 (화)
전체메뉴

“홍 전 지사, 진주의료원 폐업 결정·지시했다”

진상조사위 “결재문서 등 자료 확인”

  • 기사입력 : 2019-06-11 21:09:53
  •   
  • 진주의료원 폐업 추진 과정에서 홍준표 전 도지사의 지시와 개입이 있었으며, 당시 폐업 추진 과정을 확인할 기록들이 남아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진주의료원 강제 폐업 진상조사위원회(이하 진상조사위)는 11일 오후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1차 보고대회를 개최했다.

    메인이미지진주의료원 자료사진./경남신문 DB/

    전국보건의료노조, 지역정계, 법조계,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이뤄진 진상조사위는 지난 2월 26일부터 3개월간 진상조사를 펼쳤다.

    이들은 “진상조사를 통해 홍 전 지사가 진주의료원 해산 전 진주의료원 휴폐업에 따른 업무지시 내용이 담긴 도지사 결재 문서 등 폐업을 결정하고 지시한 공식 자료가 확인됐다”며 “이는 그동안 홍 전 지사가 진주의료원 자체로 이사회 결정에 따라 폐업이 결정됐다고 주장한 내용과는 완전 배치되는 것이다”고 밝혔다.

    그 근거로 홍 전 지사가 결재한 공문서를 제시했다. ‘진주의료원 대출 승인 결재(2013년 3월)’, ‘진주의료원 휴·폐업에 따른 업무지원팀 구성 결재(4월)’, ‘진주의료원 휴·폐업 추진을 위한 공무원 추가 파견 협조 결재(4월)’ 등이다.

    또 진주의료원 폐업 과정이 담겨 있는 당시 TF팀에 대한 기록이 전혀 남아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6년 전 진주의료원 문제를 다룬 것으로 알려진 도의 TF 관련 자료가 전혀 없고, 폐기됐다는 기록도 없다. 또 문서 목록에는 있지만, 실제 존재 여부를 확인하지 못한 자료가 있어 추가로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1910년 9월 문을 연 진주의료원은 2013년 강제폐업됐다. 당시 홍 전 지사는 건물을 수리해 2015년 12월17일 경남도청 서부청사를 이곳에 설치했다. 2013년 국회는 국정조사를 벌여 조속히 재개원시킬 것을 지시했고, 국가인권위원회도 “경남도가 환자들의 건강권을 침해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조고운 기자 luc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