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17일 (월)
전체메뉴

"일본서 한국산 표시 뺀다"…韓기업 53%, 한일관계 악화로 고충

전경련 설문조사 "3분의 1은 매출 감소…양국 정부 노력 필요"

  • 기사입력 : 2019-05-26 13:35:28
  •   
  • 한일관계 냉각으로 일본에서 사업을 하는 한국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제품을 일본에 판매하는 일본법인 A사는 한국산을 강조하던 문구를 빼고 홍보시에 한국산임을 알리지 않는다. 소비자들이 한국제품임을 확인하곤 집었던 물건을 다시 내려놓는 걸 보며 일본에서 '코리아 디스카운트'를 실감했다.

    물류업을 하는 B사는 통관에 필요한 서류를 추가 요구하거나 절차가 지연되는 경우가 부쩍 늘어서 답답해하고 있다.

    메인이미지한일관계 악화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일본 판매법인 C사는 최근 입찰 경쟁에서 자꾸 탈락하고 있다. 공개 입찰에서도 같은 가격이면 다른 나라 제품이 선택된다는 인상을 받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일본에 진출한 한국기업 53.1%가 최근 한일관계 악화로 이처럼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고 26일 전했다.

    신규 거래처 및 신사업 발굴 곤란(37.3%)이 가장 많았고 일본 소비자의 한국산 제품 인식 악화(28.8%), 증빙서류 강화 등 일본 정부의 재량권한 엄격화(15.3%)가 다음이었다.

    전경련은 주일 한국기업연합회 회원 202개사를 대상으로 4월17∼5월14일에 설문조사를 한 뒤 64개 기업의 답변을 받아 분석했다.

    조사에 응한 기업의 31.2%가 매출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매출 감소율 20% 이내가 85.0%로 가장 많았다.

    기업들은 한일관계 냉각기가 상당기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응답 기업의 26.6%는 한일 관계가 악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개선될 것이라고 답한 전망은 20.3%였다.

    또 양국 관계가 개선되려면 2년 이상 걸릴 것이란 답변이 46.0%로 절반에 가까웠다. 1∼2년은 42.9%다.

    이에 따라 응답 기업 3분의 2는 양국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전경련 국제협력실 엄치성 실장은 "한일관계 악화에 따른 피해 우려가 현실화 되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경제계 차원에서도 적극적으로 교류를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