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25일 (화)
전체메뉴

진영 장관, '진주 흉기난동' 희생자 조문…“참담함 금할길 없어”

일부 유가족 “분명한 인재” 강력 항의

  • 기사입력 : 2019-04-18 07:39:54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