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 21일 (일)
전체메뉴

‘산청군 식량산업 5개년 계획’ 정부승인 받았다

‘식량산업 5개년 계획’ 농림부 승인
미곡종합처리장 등 개·보수 통해
고품질 쌀 생산·식량 생산 다각화

  • 기사입력 : 2019-04-15 22:00:00
  •   

  • 산청군이 제출한 ‘식량산업 5개년 종합계획’이 도내에서 유일하게 농림축산식품부의 승인을 받았다.

    15일 군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는 2019년부터 2023년까지 식량산업의 중장기 비전과 방향을 담은 전국 23개 시군의 사업계획서의 서면·현장·발표 심사를 거쳐 경남 산청, 경기 안성, 충남 공주, 전북 김제 등 11개 시군의 종합계획을 최종 승인했다.

    메인이미지
    산청군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식량산업 5개년 종합계획’을 승인받았다. 사진은 지난해 생초면 벼 건조저장시설(DSC)의 공공비축미 초매식 모습./산청군/

    이로써 군은 내년도 식량산업 관련 국비사업의 신청자격을 부여받았다.

    고품질 쌀 유통 활성화를 위한 미곡종합처리장(RPC), 벼 건조저장시설(DSC) 개·보수 지원사업과 들녘경영체 육성사업에 국·도비를 투자할 기회를 얻게 됐다.

    군은 식량산업 5개년 종합계획에 따라 연차적으로 벼 재배면적을 줄이면서도 고품질 쌀 생산은 늘리고, 조사료, 고구마, 밀, 콩 등 벼 이외 식량작물 재배 기반을 확대해 식량 생산의 다각화를 이뤄나갈 예정이다.

    이재근 군수는 “식량산업종합계획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RPC·DSC 시설현대화를 통한 고품질 쌀 유통 활성화와 쌀 대체 밭작물 생산기반 확대에 큰 기틀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식 기자 kimys@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