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20일 (목)
전체메뉴

창원시의회 “NC구단, 창원NC파크 마산구장 사용해달라”

시에 행정지도 촉구

  • 기사입력 : 2019-03-18 22:00:00
  •   

  • 속보= NC다이노스가 창원의 새 야구장의 상업적 명칭을 ‘창원NC파크’로 통일해서 사용해 달라고 KBO(한국야구위원회)에 요청한 것과 관련, 창원시의회가 NC다이노스는 구장 명칭을 조례에서 정한대로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구단에 정식 행정 명칭을 사용해 줄 것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낼 것을 창원시에 촉구했다.(18일 4면)

    메인이미지창원NC파크 마산구장 전경./경남신문 DB

    기획행정위원회(위원장 손태화)는 18일 창원시 자치행정국에 대한 추가경정 예산안 예비심사 중 NC다이노스가 KBO에 ‘창원NC파크’로 통일된 명칭을 사용해 줄 것을 요청한 것을 언급하고, 창원시가 NC구단에 새 야구장 명칭을 ‘창원NC파크 마산구장’으로 사용토록 행정지도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이천수(구산·진동·진북·진전면) 의원은 “의회가 조례로 이름을 정했으면 정한 대로 사용해야 하는 거 아니냐”라며 “창원시를 무시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손태화(양덕1·2·합성2·구암1·2·봉암동) 위원장은 “조례에 명시돼 있지만 구단이 조례에 정한 대로 이름을 쓰지 않으니 창원시가 행정지도를 해야 되지 않느냐”며 “공식적인 문서를 통해 조례대로 ‘마산구장’을 붙여서 쓰도록 강력하게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자치행정국은 앞서 조례상 정식 명칭을 사용해 줄 것을 구단에 요구했으며, 구단에 행정지도를 하겠다고 답했다.

    NC는 앞서 지난 13일 KBO에 새 야구장의 행정적 명칭인 ‘마산야구센터 창원NC파크 마산구장’이 너무 길고 매체마다 부르는 이름이 달라 혼란이 예상된다며 KBO 홈페이지와 문자중계, 방송사 중계 등에 들어가는 구장 이름을 통일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희진 기자 likesky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