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 19일 (금)
전체메뉴

대우조선노조, 거제시장 집무실 난입 관련 유감 표명

  • 기사입력 : 2019-03-18 07:47:56
  •   
  •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지회장 신상기)는 지난 13일 노조원들이 변광용 거제시장 집무실에 들이닥쳐 물리적 충돌을 빚은 것과 관련해 17일 입장문을 발표,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대우조선지회는 "신상기 지회장이 서울 출장을 마치자마자 변광용 시장을 만나 항의방문 과정에서 발생한 기물 파손에 대해 지회가 책임있는 자세로 임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며 "대우조선 매각과 관련해 거제시와 대우조선지회의 역할과 입장에 대해 다시 한 번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대우조선지회는 이어 "13일 항의방문은 거제시청에서 대우조선 매각반대 활동에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하고는 매각 관련 플랜카드를 철거하고, 지역 서명운동에 동참해줄 수 없다는 상반된 입장에 대한 노동조합 차원의 항의방문이었고, 최근 대우조선 매각의 본 계약이 체결된 후 발생한 거제시의 행동에 대우조선 노동자들의 분노가 표출돼 우발적으로 발생한 사건이었다"고 해명했다.

    또 "일부 노조 간부들의 분노 표출 과정에서 거제시와 거제시 공무원 노동자, 그리고 지역에 우려를 끼치게 된 상황에 대해 대우조선 지회는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를 계기로 거제시와 지역이 하나의 목소리로 단결할 수 있는 전화위복의 시간이 되기를 바라며, 대우조선지회는 앞으로 지역의 발전을 위해 더욱 더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기홍 기자 jkh106@knnews.co.kr

    메인이미지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노조원들이 13일 거제시청 시장 집무실에 들어가 집기 등을 던지면서 시장실이 아수라장이 됐다. /정기홍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정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