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6일 (일)
전체메뉴

참화 부른 보잉의 '늑장대응'…이제 와서 "열흘내 업그레이드"

NYT "보잉, 작년말까지 업그레이드 약속"…셧다운發 업무지연 연관성도 주목

  • 기사입력 : 2019-03-16 09:47:50
  •   
  • 미국 항공기 제작업체 보잉이 전 세계적으로 운항중단 조처가 내려진 '보잉 737맥스(Max)' 기종에 대해 10일 이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AFP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메인이미지보잉사[연합뉴스TV 제공]

    문제로 지목된 소프트웨어는 '조종특성 향상시스템'(MCAS·Maneuvering Characteristics Augmentation System)이다. 난기류 상황에서 항공기의 급하강을 막아주는 일종의 운항정지 방지 시스템이다.

    구체적인 원인 분석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4개월여 사이에 재발한 '737맥스 8' 기종의 추락 참사는 MCAD와 무관치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AFP통신은 복수의 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보잉이 향후 10일 이내에 MCAS 업그레이드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업그레이드 비용은 항공기 1대당 약 200만 달러(23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737맥스 기종 371대가 각국 항공사에서 운용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최대 10억 달러(1조1천억 원)의 비용이 들어갈 것이라고 AFP통신은 설명했다.

    미국 항공사인 아메리칸 에어라인(AA)은 자체적으로 MCAS 업그레이드 작업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AA는 잇단 추락 참사로 이어진 '보잉 737맥스(Max) 8' 여객기 24개를 운용하고 있다.

    이와 관련, 보잉 측은 "737 맥스 기종의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작업은 수주일 이내 진행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일각에서는 일찌감치 'MCAS 업그레이드'가 이뤄졌다면, 추가적인 참사를 막을 수 있지 않았겠냐는 지적이 나온다.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소속 '보잉 737맥스(Max) 8' 여객기의 추락으로 탑승자 189명 전원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하자, 보잉은 연말까지 해당 소프트웨어의 갱신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보잉 측은 미국 항공사인 아메리칸·사우스웨스트항공의 조종사들과 면담하고 "연말까지 조종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메리칸항공 조종사 노조의 마이클 미카엘리스는 "보잉 측은 5~6주 이내에 소프트웨어를 고치겠다고 말했고, 조종사들은 '지연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미카엘리스는 "매우 솔직한 논의가 오간 자리였다"면서 "항공기 조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시스템에 대해 조종사들이 충분히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렇지만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는 순조롭게 이뤄지지 않았고, 지난 10일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같은 기종이 추락하면서 탑승자 157명이 전원 사망하는 참사가 이어졌다.

    결국 보잉의 '늑장 대응'이 결과적으로 수많은 인명을 앗아갔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작년 말 불거진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과도 무관치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보잉과 협의하는 미 연방항공청(FAA)의 업무가 전반적으로 차질을 빚으면서 소프트웨어 갱신 작업이 영향을 받았다는 것이다.

    FAA 측은 "보잉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연방정부 셧다운은 연관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 항공당국의 안일한 대응도 도마 위에 올랐다.

    연방항공청(FAA)은 이번 참사 사고 직후, "737맥스 8은 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는(airworthy) 기종"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보잉 공포'가 증폭하고 해당 기종의 운항중단 결정이 잇따르는 상황과는 너무 동떨어진 인식이라는 비판이 거세게 불었고, 뒤늦게 운항중단 조처를 내렸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 세계 항공안전의 기준점 역할을 하는 FAA의 영향력에도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