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21일 (일)
전체메뉴

“새 학기전 수두 예방접종 확인하세요”

수두 환자 급증… 올해 1만3661명 ‘역대 최대치’

  • 기사입력 : 2019-02-25 07:00:00
  •   

  • 다음 달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자녀를 둔 부모라면 수두 예방접종 여부를 다시 확인해야 한다. 봄철에는 집단생활을 하는 영·유아와 초등학교 저학년 아동을 중심으로 수두가 확산한다. 질병관리본부 감염병포털에 따르면 올해 신고된 수두 환자는 22일 현재 1만3661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수두환자는 올해 1월 9799명으로 1월을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였던 지난해(7128명)를 뛰어넘었다. 2월에도 한 달이 다 지나기도 전에 작년 2월(3758명)을 웃도는 3862명으로 집계됐다. 수두 환자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2014년 4만4450명, 2015년 4만6330명, 2016년 5만4060명, 2017년 8만92명, 지난해 9만6470명으로 집계된다. 올해는 연초부터 예년보다 더 빠르게 늘어나고 있어 10만명을 넘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수두는 미열을 시작으로 온몸에 가려움증을 동반하는 발진과 물방울 모양의 물집이 생기는 바이러스 감염 질환이다. 단체 생활을 하는 영유아와 초등학생들에게 많이 발생한다.

    수두 예방을 위해서는 비누를 이용해 손을 자주 씻고,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는 휴지나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는 기침 예절 등의 위생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수두는 물집에 직접 접촉하는 경우뿐만 아니라 기침할 때 나오는 침방울 등 호흡기 분비물로도 감염될 수 있다. 이 때문에 수두를 앓은 적이 없거나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소아는 반드시 백신을 맞아야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생후 12~15개월 수두 예방백신 1회 접종을 지원하고 있다. 단 백신을 한 번 접종했다고 해도 예방 효과가 완벽한 건 아니다. 미국 등 일부 국가에서는 수두 예방접종을 2회 맞도록 권고한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