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 23일 (토)
전체메뉴

현대중공업 노조, 임단협 잠정합의안·파업 찬반투표 20일 동시진행

노조 “대우조선 인수 저지 위해 파업투표 가결할 것”
회사 “조합원 총회 열려 다행·인수 반대 파업투표는 유감”

  • 기사입력 : 2019-02-14 16:09:06
  •   
  • 현대중공업 노조가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반대해 오는 20일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벌인다.

    노조는 임금 및 단체협상 2차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와 대우조선 인수 관련 파업 찬반투표를 함께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당초 노조는 지난달 31일 2018년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예정했으나 당시 대우조선 인수설이 나오면서 잠정 연기됐다.

    이후 회사 측의 대우조선 인수가 현실화하고, 노조가 인수에 따른 대응 방안 논의에 들어가면서 투표 일정이 계속 미뤄졌다.

    이 때문에 일부 조합원들 사이에선 투표 연기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노조는 내부 불만을 해소하고 이달 말로 예정된 대의원 선거 전 임단협을 마무리하고자 투표 날짜를 오는 20일로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하는 날 파업 찬반투표도 같이하기로 했다.

    이는 임단협 투표 이후 시들어질 수 있는 대우조선 인수 반대 분위기를 경계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노조는 그동안 대우조선 인수가 구조조정 등을 동반할 우려가 있고, 조선 경기가 회복되지 않을 경우 동반부실에 빠질 가능성이 크다며 인수에 반대해왔다.

    노조는 "인수 반대와 구조조정 저지를 위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가결해 투쟁력을 이어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회사 관계자는 "인수 반대를 사유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하는 것은 정당성이 없고 유감스럽다"며 "잠정합의안 관련 총회가 늦게나마 열리는 것은 다행이다"고 말했다.
    노사가 마련한 2차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4만5000원(호봉승급분 2만3000원 포함) 인상 △수주 목표 달성 격려금 100%+150만원 지급 △2019년 흑자 달성을 위한 격려금 150만원 지급 △통상임금 범위 현 700%에서 800%로 확대 △올해 말까지 유휴인력 등에 대한 고용 보장 등을 담고 있다.

    앞서 노조는 지난달 25일 최초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했으나 부결돼 2차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지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