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 21일 (목)
전체메뉴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인수 사실상 '확정'

산업은행, 인수후보자 확정
삼성重은 불참 의사 통보
내달초 이사회 거쳐 본계약

  • 기사입력 : 2019-02-12 22:00:00
  •   

  • 속보= 대우조선해양 인수 후보자로 현대중공업그룹이 확정됐다.(1일 1면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새 주인되나 )

    대우조선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은 삼성중공업에 대우조선 인수 의사를 타진했으나, 삼성중공업이 전날 불참 의사를 통보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 인수 후보자로 확정됐다. 산은은 현대중공업과의 본계약 체결을 위한 이사회 등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관련기사 3면

    메인이미지대우조선해양 전경/경남신문DB/

    이사회는 다음 달 초로 예정됐다. 이사회 승인이 떨어지면 대우조선에 대한 현대중공업의 현장실사를 거쳐 본계약이 체결된다.

    이어 현대중공업지주 아래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등을 계열사로 두는 중간지주사 형태의 ‘조선통합법인’이 생긴다. 산은은 통합법인에 대우조선 지분 56%를 현물출자한다. 산은은 상장될 이 법인의 지분 7%와 우선주 1조2500억원을 받아 2대 주주가 된다.

    현대중공업은 물적분할을 통해 통합법인에 1조2500억원을 주고, 주주배정 유상증자로 1조2500억원을 추가한다. 이 돈은 대우조선 차입금 상환에 투입된다.

    산은은 이 계약을 현대중공업과 지난해 10월께부터 물밑에서 추진해왔고, 지난달 말 이를 공개하면서 삼성중공업에 인수 의사를 묻는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진행했다.

    삼성중공업이 인수 의사가 없다고 통보함으로써 대우조선은 현대중공업으로의 인수가 사실상 확정됐다. 성사되면 대우그룹 붕괴 이후 20년 만의 민영화다.

    김유경 기자·일부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김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