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 21일 (목)
전체메뉴

경남도 올해 전기차 1311대 보급

  • 기사입력 : 2019-02-12 18:44:28
  •   
  • 경남도는 수송 분야 미세먼지를 줄이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기 위해 올해 전기차 1311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차종별로는 전기승용차 1281대, 전기버스 30대이며 창원시가 570대로 가장 많고, 김해 170대, 양산 158대, 진주 90대 순이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국비의 경우 대당 900만원으로 지난해 대당 1200만원보다 300만원이 줄었으며 배터리 용량, 주행거리 등 차량 성능에 따라 차등 지원된다.

    도비는 지난해와 같이 대당 300만원으로 정액 지원한다. 시·군비는 진주, 김해, 남해, 산청, 합천이 500만원, 창원, 양산이 400만원, 다른 시·군은 300만원을 지원한다. 따라서 경남에서 전기승용차를 구매할 경우 차종에 따라 최대 1500만원에서 17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전기차를 구매할 경우 개별소비세 300만원, 교육세 90만원, 취득세 140만원 등 최대 530만원까지 세금 감면 혜택이 있고, 고속도로 통행료와 공영주차장 주차료 50%가 감면된다. 자동차세도 지방교육세를 포함해 연간 13만원만 납부하면 된다.

    시군별로 공고 및 접수일자가 다르고 접수방법(출고·등록순, 접수순)이 달라 직접 확인이 필요하며, 올해부터는 환경부의 보조금 업무처리 지침 개정에 따라 동일인에게 2년 내 전기차 구매 보조금 중복 지원을 제한한다.

    전기버스는 2017년부터 시작해 19대(창원 16대, 양산 3대)를 보급(운행 7, 계약 12)하고 있으며 올해는 30대(창원 20대, 양산 7대, 통영 2대, 함양 1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이종훈 기자 lee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