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 22일 (금)
전체메뉴

‘전통시장 살리기’, 상인들이 답을 알고 있다

  • 기사입력 : 2019-01-18 07:00:00
  •   

  • 정부가 올해 전통시장 육성을 위해 총 5370억원을 투입한다. 지난해보다 1616억원이 늘어났다. 편리하고 안전한 쇼핑환경을 갖춰 지역 주민에게 사랑받는 전통시장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올해 전통시장 지원은 지난해 12월 발표된 ‘자영업 성장 혁신정책’과 연계한 것이 특징이다. 지역밀착 생활형 사회간접자본(SOC) 확충, 복합청년몰 육성 등에 중점을 뒀다. 특히 올해부터는 정부가 주도해왔던 사업방식에서 벗어나 상인 주도형 지원체계로 바꿔 이들의 자체 역량과 자생력 강화를 유도하겠다고 했다. 상인들의 목소리를 반영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동안 많은 예산을 투입했지만 시장 상인들이 원하는 것과 그들에게 정작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제대로 고민한 흔적이 없다는 지적이 있었기 때문이다.

    정부와 지자체가 전통시장에 펴고 있는 지원정책에 비해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다. 우선 시장마다 그 조건이 다른데도 시장이 위치하고 있는 지정학적 조건, 주민들의 경제형편, 교통문제 등을 고려한 활성화 방안이 마련되지 않았다. 지역을 중심으로 한 문화 만들기에 소홀했던 점도 지원 효과를 반감했다. 지원기간도 단기에 치우쳐 살아나던 점포도 다시 주저앉을 수밖에 없었다. 일례로 올해 청년몰 활성화 지원에 1년간 3억원을 지원한다곤 하지만 경쟁력을 키우기엔 부족한 기간이고 설사 살아남는다 하더라도 임대료를 걱정해야 하는 실정이다. 이런 사정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은 상인들이다. 상인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지원체계 전환이 필요한 이유다.

    전통시장은 오랜 시간 지역주민들과 함께해 온 삶의 터전이다. 전통시장의 경쟁력 강화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그러나 상당수 소비자는 대형마트와 백화점을 선호하고 있다. 시장 주변에 편의점도 즐비하다. 더욱이 인터넷 쇼핑시대를 맞으면서 그동안 시장에서 이뤄졌던 전통적인 기능은 사라지고 있다. 주차환경 개선과 안전시설 강화는 기본이다. 전통시장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사람들이 가야 할 이유’를 만들어내야 한다. 상인들이 ‘그 답’을 가장 잘 알고 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