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0월 07일 (금)
전체메뉴

[동서남북] 진주혁신도시는 살기 좋은 곳인가- 강진태(진주본부장·국장)

  • 기사입력 : 2018-11-23 07:00:00
  •   
  • 메인이미지


    진주혁신도시는 정주여건을 악화시키는 태생적인 한계를 안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 도시 규모에 비해 공공 주차시설이 턱없이 부족해 최악의 불편을 겪는 데다 도로 여건도 매우 열악하게 설계되면서 사실상 시민들도 특별한 일 아니면 이곳에 가기를 꺼린다. 당초 도시설계를 할 때 부지 이용의 효율성과 주민 편의, 특히 혁신도시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고 수익에 치우치면서 많은 부분을 간과했다는 것이다.

    경남도와 진주시 등 관련 지자체가 공공기관 임직원들의 이주율을 높이기 위한 정주여건 마련에 노력을 기울여 왔지만 계속 많은 불편사항이 제기됐다. 특히 대중교통이 실생활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한데도 진주혁신도시를 순회하는 시내버스가 진주시의 노선개편으로 지난해부터 겨우 운행됐을 정도로 생활여건 개선에 둔감했던 것도 사실이다.

    최근 국회 입법조사처가 올 6월 기준으로 지방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정착 실태와 향후 보완과제 보고서에서 진주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 임직원들의 가족 동반 이주율이 전국 10개 혁신도시 평균(48.0%)에도 못 미치는 저조한 실적(40%)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연한 결과다.

    보고서는 진주로 이전한 11개 공공기관 임직원 3831명 가운데 가족 동반은 1208명이며 홀로 이주한 직원은 1767명, 독신과 미혼 직원 856명으로 집계했다.

    이전 공공기관 임직원들은 왜 진주로 가족동반 이주를 꺼리는 것일까. 이들이 가장 큰 이유를 정주여건으로 꼽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진주혁신도시는 대중교통 이용 여건이 좋지 않고, 주요 관공서, 은행, 병원 등이 기존 도심지역에 편중돼 혁신도시에서 접근성이 떨어져 편의시설 이용에 대한 불편 호소가 크다.

    공공기관 임직원들은 주부들이 이주에 동의하는 유인책을 만들어야 가족 동반 이주율이 크게 올라갈 것이라고 한다. 그 대책은 역시 자식을 교육시킬 수 있는 교육인프라와 함께 문화적 인프라, 생활편의 향상이다. 우리는 이번 조사에서 부산이 가족동반 이주율(63.8%)이 가장 높은 것에 주목해야 한다. 대도시인 만큼 수도권에 가까운 인프라, 즉 편리한 정주여건이 있다는 점이다.

    지방자치단체가 정말 이들의 이주율을 높여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이 있다면 그에 맞는 획기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해야 한다. 그것은 특혜에 가까워야 할 것이다.

    공공기관 이전 이후 크게 늘어난 지방세수는 물론, 이들이 지역에 미치는 긍정적 시너지 효과 또한 지대한 만큼 이들의 이주율을 높이기 위한 장단기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강진태 (진주본부장·국장)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