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5일 (목)
전체메뉴

김해 환경단체 “장유소각장 증설 당장 멈춰야”

김해시에 주민과 소통 촉구

  • 기사입력 : 2018-11-08 22:00:00
  •   

  • 속보= 장유소각장 증설과 관련해 김해시와 주민공동비상대책위원회의 갈등이 심화되는 가운데 환경단체도 비판의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8일 7면 ▲김해 ‘장유소각장 증설’ 갈등 격화 )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은 7일 논평을 통해 “장유소각장 증설사업 진행을 당장 멈추고 이전을 위한 소통을 시작하라”고 김해시에 촉구했다.

    환경련은 “소각장에서 주택가까지 이격거리가 50m도 채 되지 않고 도보로 5분 거리에는 학생 1000명이 공부하는 부곡초등학교가 있어 이전이 필요한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면서 “허성곤 시장의 공약은 사과 한마디로 파기됐고 창원의 쓰레기까지 가져오겠다고 한다”고 했다.

    메인이미지
    김해시 장유출장소 인근에 있는 폐기물소각장./경남신문DB/

    이어 “김해시민을 버리고 창원시 쓰레기를 떠안겠다는 김해시의 정책을 김해시 시의원은 단 한 명의 반대도 없이 통과시켰다”며 “부곡 주민들은 바뀐 시장으로부터 버림받고 바뀐 시의회로부터 보호받지 못했다”며 비판했다.

    환경련은 △광역화 사업 동의안 무효화 △현 장유소각장 이전 △쓰레기 줄이기 정책 수립 △투명한 정보 공개 등을 촉구했다.

    박기원 기자 pkw@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박기원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