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5일 (목)
전체메뉴

“스타필드 창원점 입점 파급효과 토론하자”

스타필드창원 반대 중소상인대책위
교통체증 유발 효과 등 공개 요구도

  • 기사입력 : 2018-11-08 22:00:00
  •   

  • 스타필드 창원점 입점을 반대하는 창원시 중소상인들이 새 대책위를 구성해 토론의 장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8일 스타필드창원 반대 중소상인대책위(이하 대책위)는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책위 출범을 알리면서 스타필드 창원점 입점 시 창원 경제 파급효과에 대한 객관적 관점에 입각한 토론회 개최를 요구했다.

    메인이미지
    스타필드창원 반대 중소상인대책위 관계자들이 8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대책위는 스타필드 창원점 입점시 △일자리 총량 변수 △세수효과 △지역경제의 계량적 긍정 효과 △교통체증 유발효과 등을 먼저 조사할 것을 요구했다.

    승장권 창원시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스타필드 입점을 놓고 찬성·반대 주장만 팽팽하게 맞설 것이 아니라 창원시 전체의 이익을 따지는 객관적인 시각으로 토론하길 원한다”며 “토론을 통해 사전 의견 조율이 이뤄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출범한 대책위는 창원소상공인연합회·경남유통상인협회·경남나들가게협회·시티세븐상인회·진영패션아웃렛거리상인번영회·중앙동상가연합회로 구성돼 있다. 이번에 출범한 대책위는 소상공인연합회·유통상인연합회·전통시장상인회 주축으로 이뤄졌던 이전 대책위에서 전통시장상인회가 빠지고 시티세븐 등 집합상가 상인들이 추가로 구성됐다.

    대책위 측은 대동백화점 노브랜드 입점 관련 협상과정에서 전통시장상인회와의 의견 차이로 인해 대책위를 새로 구성해 출범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진영패션아웃렛거리상인회도 진영 주민들의 실질적인 생활권이 창원이라는 점을 들어 이번 대책위 활동에 동참하게 됐다.

    이에 대해 창원시 관계자는 “스타필드 사업 신청 전이라 관련 조사 근거가 부족한 상황에서 원칙상 효과 등을 미리 조사할 수 없다”며 “향후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면 시 공론화위원회를 통해 다방면으로 검토를 거칠 것”이라고 말했다.

    글·사진= 조규홍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규홍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