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5일 (목)
전체메뉴

‘말러’ 교향곡으로 물드는 가을

창원시립교향악단, 내일 3·15아트센터서 연주회
김대진 지휘로 피아니스트 홍민수와 협연 무대도

  • 기사입력 : 2018-10-18 07:00:00
  •   
  • 메인이미지
    창원시립교향악단


    창원시립교향악단이 19일 오후 7시 30분 3·15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제314회 정기연주회에서 선보인다.

    창원시향의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인 김대진 지휘로 연주되는 이번 공연에서는 클래식 마스터피스 7번째 시리즈로 말러(Guystav Mahler) 교향곡 1번 ‘거인’과 피아니스트 홍민수의 협연으로 리스트(Franz Liszt) 피아노 협주곡 1번을 들려줄 예정이다.

    메인이미지
    지휘자 김대진

    말러의 교향곡 1번 ‘거인’은 전 세계 주요 공연장에서 자주 울려 퍼지는 작품으로, 말러의 20대 청년 시절의 방황과 고뇌가 투영돼 있다. 청춘의 기쁨과 고뇌, 낭만, 삶의 허무 등을 선율로 표현했다. 곡 전체에 흐르는 드라마틱하고 어두우면서 묘한 분위기는 관객들에게 다른 어느 작곡가의 작품에서도 접하기 힘든 이국적인 매력을 선사한다.

    동시대 작곡가 쇤베르크는 말러의 교향곡 1번을 나머지 10개 교향곡으로 나아가는 장대한 과정에 있어서 ‘하나의 씨앗으로 볼 수 있는 작품’이라고 평하기도 했다. 복잡 미묘한 매력으로 가득한 말러의 교향곡은 수많은 마니아를 거느린 작품이기도 하다.
    메인이미지
    피아니스트 홍민수

    무대에 함께 오르는 피아니스트 홍민수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재원에 이어 음악원에 수학하다 독일로 유학, 데트몰트 국립음대에서 석사 과정을 밟고 있다. 그는 2017년 네덜란드 위트레흐트에서 열린 제11회 프란츠 리스트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2위에 올랐으며, 부조니 콩쿠르 4위와 리스트 협주곡 특별상 수상, 윤이상 국제 음악 콩쿠르 3위를 한 실력파 피아니스트다. 이번 정기공연에서는 낭만주의 최고 피아니스트 리스트의 피아노 협주곡 1번을 선보인다.

    창원시립교향악단 관계자는 “상임지휘자 취임 후 7번째를 맞이하는 이번 정기공연은 김대진의 감성 리더십과 개성 강한 작품 해석으로 음악적 색깔을 만들어가고 있는 창원시립교향악단만의 사운드를 만나는 시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무료 공연이며 취학아동 이상 관람 가능하다. 문의 ☏ 225-7386.

    정민주 기자 jo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정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