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1일 (토)
전체메뉴

[6·13지방선거 화제의 당선자] 이재근 산청군수 당선자

현직 누르고 군수 3번째 당선

  • 기사입력 : 2018-06-14 07:00:00
  •   
  • 메인이미지
    이재근 산청군수 당선자가 지지자들과 악수하고 있다.


    이번 6·13지방선거에서 이변 중 하나로 꼽으라면 산청군수 선거다.

    현직 군수가 당을 바꾸고, 전·현직이 맞대결하는 선거 구도에서 진주고 1년 선후배 사이인 허기도 민주당 후보와 무소속의 이승화 후보, 지유한국당 이재근 당선자 등은 막판까지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선거는 3선과 재선 도전에 나선 전·현직 군수의 표밭이 겹치는 부분이 많아 특정 정당이 독주하던 과거와는 달리 쉽사리 승부를 가늠하기 힘들었다.

    그러나 도의원 3번, 군수 1번 등 4번이나 공천해 준 당을 버리고 민주당으로 간 허 후보에게 주민들의 표심은 움직이지 않았다.

    이 당선자는 거리유세 등에서 “지난 4년간 산청은 성장을 멈추었다며 주민들이 다시 한 번 산청 지도를 바꾸어 달라는 요구를 뿌리칠 수 없어 출마를 했다”고 말했다.

    또 이 당선자는 특유의 친화력과 부지런함으로 지역 곳곳을 다니면서 ‘이재근이 다시 뛰면 산청이 다시 뜬다’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침체한 지역경제와 서민경기를 살리기 위해 민간자본 투자유치 및 공공용지 분양 활성화, 산청 엑스포 재추진, 돌봄 없는 방치 독거노인 제로화, 전국 1등 농특산품 다수 육성 등을 약속하면서 표심을 공략해 당선돼 3만6000여명 산청군민을 대표하는 군수로 거듭났다. 소규모 농촌인데다 노령층이 대부분이라 전통적으로 보수성향이 강한 산청에서 이 당선자는 다시 군수에 당선되는 업적을 남기게 됐다.

    글·사진 = 김윤식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