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3월 04일 (월)
전체메뉴

[진단] 경남에너지 ‘매각 과정서 먹튀 논란’ 그후 1년

요금 인상·투자 회피 우려 불식
공급 확대 위한 인프라 투자 지속

  • 기사입력 : 2018-05-27 22:00:00
  •   
  • 사모펀드로의 매각과정에서 요금인상 우려 등 많은 논란을 빚었던 경남 중동부지역 도시가스공급업체인 경남에너지가 지난 18일로 매각 1년을 맞았다. 새로 주인이 바뀐 후 경남에너지와 관련해 논란이 됐던 부분을 살펴본다.

    경남에너지는 지난해 5월 18일 호주계 인프라투자 전문 펀드인 프로스타캐피탈(이하 프로스타)에 팔렸다. 당시 최대주주였던 상원컴트루 (30.97%)와 2대주주인 앵커에쿼티파트너스(27.76%)가 보유한 지분 전부와 자사주 등 지분 97.08%를 취득하는 방식이었다. 인수금액은 5500억원으로 알려졌다. 프로스타캐피탈은 SK그룹의 계열사로 등록된 역외 펀드다.

    메인이미지
    경남에너지 전경./경남신문DB/


    당시 사모펀드의 경남에너지 인수와 관련, 지역 경제단체와 일부 정당 등에선 프로스타 캐피탈이 단기적 수익 극대화를 치중하면서 서비스가 소홀해지고 가스비 인상이나 구조조정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2014년 경남에너지 2대주주가 된 사모펀드인 앵커에쿼티파트너스는 인수 당시 경남에너지 전체 직원의 15%, 이어 2015년 10%의 구조조정을 단행해 충격을 줬다. 당시 정의당 경남도당은 “공공재 관리와 운영이 또다시 투기자본과 PEF(사모펀드)에 의해 위기에 처해 있다”는 입장을 발표하기도 했다.

    ◆도시가스요금 인상? =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경남에너지 매각 후 “공공산업인 국내 도시가스산업이 외국계 사모펀드들의 먹잇감이 되면 결국 도시가스요금 인상요인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지만, 일단 지난해의 경우 인하되면서 인상논란은 물 건너가게 됐다.

    지난해 6월말 경남도는 7월 1일부터 향후 1년간 적용될 경남지역 도시가스 요금을 결정했다. 도는 소비자정책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경남에너지가 공급하는 도시가스 소매요금은 전년 대비 2.14% 인하했다. 여기에 한국가스공사가 도매요금 10.2%를 내리면서 총인하율은 8.8%가 됐다. 도시가스 소매공급비용은 경남도와 공개입찰로 선정된 용역 업체가 요금안을 만들면 시민단체와 외부전문가 등 30여명으로 구성한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에서 두 차례 심의해 최종적으로 결정된다. 따라서 도시가스 공급업체는 가스요금에 관여할 수 없다는 입장인 반면, 일부에선 업체가 도시가스 가격을 결정할 권한은 없지만 인상 논리를 만들어 가격 결정권자인 경남도를 압박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 수익만 추구·서비스 소홀? = 경남에너지는 주인이 바뀐 후 “지역 내 공급망을 확장하고, 고객에게 안전하고 효율적인 도시가스 공급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에 나선다”면서 지속적인 투자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실제로 경남에너지는 공급망 확대를 위해 지속적인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올해 4만1200가구(총 350억원)를 시작으로 내년 4만1300가구(350억원), 2020년 4만5000가구 등 3년간 소외지역의 약 13만 가구에 신규 도시가스를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최근에는 도시가스 미공급 지역인 합천군과 산청군 주민들에게 도시가스를 공급하기 위한 사업제안서도 제출했다. 이에 앞서 지난에는 창원 마산회원구 진동 지역을 포함해 고성, 거제, 통영 등지에 310억원을 투입해 5만4100여가구에 도시가스를 공급하며 인프라투자에 대한 스타트를 끊었다.

    경남에너지는 또 정부, 유관기관, 지역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는 것은 물론 보다 나은 서비스 제공과 함께 지역경제 발전에도 나서고 있다. 아울러 기존 인력을 대상으로 한 구조조정 계획은 세우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경남에너지의 이 같은 일련의 조치는 사모펀드로의 매각 직후 제기된 먹튀 논란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명용 기자 my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명용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