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7월 21일 (토)
전체메뉴

[옛 사진 추억여행] 추억 속 어린이날

  • 기사입력 : 2018-05-03 14:04:50
  •   

  • 어린이날이 올해로 96회를 맞았습니다. 유년 시절, 1년 중 가장 손꼽아 기다렸던 날 중 하나였던 어린이날은 예나 지금이나 아이들에게 선물 같은 날입니다.

    평소 원하던 장난감을 받을 수 있고, 가족과 함께 놀이공원으로 나들이를 떠날 수 있는 날이기도 했죠. 어느덧 어린이를 벗어나 성인 또는 부모가 된 당신의 어린이날은 어땠나요. 추억 속 어린이 날 이야기를 사진으로 만나봅니다.


    메인이미지
    1986년 5월 4일 마산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제64회 어린이날 기념행사에서 비행기에서 오색 색종이가 뿌려지자, 어린이들이 손을 들어 환호했다.

    메인이미지
    1988년 5월 5일 어린이 큰잔치 행사장에서 양덕중학교 학생들이 가장행렬을 했다.

    메인이미지
    1996년 5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마산 돝섬에는 가족단위의 나들이객들로 붐볐다.

    메인이미지
    2002년 5월 신세계백화점 마산점에서 어린이날 축하 아동·유아복 종합전과 레고시리즈와 게임기, 인형,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상품 등을 선보이는 완구대축제가 열렸다.

    메인이미지
    2003년 5월 5일 오후 진해파크랜드에는 가족단위의 나들이객들로 붐벼 놀이기구앞이 인파로 북새통을 이뤘다.

    메인이미지
    2007년 5월 창녕 부곡하와이에서 어린이날 주간을 맞아 '풍선나라 풍선대축제'를 마련했다.

    메인이미지
    2010년 5월 5일 오전 창원 용지공원을 찾은 어린이들이 인형극 체험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메인이미지
    2012년 5월 5일 마산야구장에 NC다이노스가 이벤트로 마련한 공룡이 나타나자 어린이팬들이 즐거워했다.

    메인이미지
    2013년 5월 5일 오후 경남도청 잔디광장에서 열린 '어린이날 한마당 축제'에서 2인 3각 경기에 출전한 한 부자가 함께 보조를 맞추며 달리는 모습이다.

    메인이미지
    2015년 5월 5일 창원소방본부가 어린이날을 맞아 창원 중앙대로에서 개최한 119안전체험 한마당에서 어린이들이 소방관 체험을 했다.

    조고운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