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1일 (화)
전체메뉴

김해 동물원서 흑표범이 사육사 공격…생명에 지장 없어

  • 기사입력 : 2018-04-21 07:15:04
  •   
  • 20일 오후 5시께 경남 김해의 한 동물원 사육장에서 사육사 A(23) 씨가 흑표범에게 목을 물렸다.

    A 씨는 혼자 청소를 하려고 사육장에 들어갔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 씨의 비명을 듣고 달려온 동물원 관계자가 A 씨를 사육장 밖으로 급히 대피시켰다.

    그 사이 표범의 추가 공격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이후 119구급차를 타고 창원의 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이 동물원에서 일한 지 6개월 된 초보 사육사다.

    동물원 관계자는 "청소할 때는 2명이 함께 들어가도록 하는데 오늘은 A 씨가 혼자 들어갔으며, 사육장 안에서 사육사와 표범을 격리해야 하는 규정도 지켜지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동물원 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메인이미지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