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7월 17일 (화)
전체메뉴

7회 변호사시험 1천599명 합격…합격률 첫 50% 하회

  • 기사입력 : 2018-04-21 07:13:14
  •   
  • 법무부는 제7회 변호사시험 합격자 수를 1천599명으로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시험 응시자 3천240명의 49.35%에 해당하는 것으로, 응시자 대비 합격률이 50% 아래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제1회 시험 당시 87.15%에 이르던 합격률은 불합격자 등으로 응시생이 점차 불어나며 제2회 75.17%, 제3회 67.63%, 제4회 61.11%, 제5회 55.20%, 제6회 51.22% 등으로 줄어들고 있다.

    법무부는 이번 시험의 합격 기준 점수를 총점 881.9점(만점 1천660점)으로 정했다.

    이는 지난 제6회 변호사시험에 적용한 '입학 정원 대비 75%(1천500명) 이상', '기존 변호사 합격자 수 및 합격률' 등의 기준과 법조인 수급 상황, 응시 인원 증가, 로스쿨 도입 취지 및 학사관리 현황, 채점 결과 등을 고려한 것이라고 법무부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법무부는 변호사시험의 로스쿨별 합격률을 공개하라는 법원 판결이 최근 확정됨에 따라 이달 23일 법무부 몇 변호사시험 홈페이지에 로스쿨별 역대 변호사시험 합격률 통계 자료를 게시할 예정이다.

    일부 통계는 이에 앞서 22일 오후 언론에 보도자료 형식으로 먼저 제공된다. 로스쿨별 합격률은 사실상 22일부터 언론을 통해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로스쿨별 합격률 통계가 일반에 공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합격률은 학교 별로 30% 안팎부터 80∼90% 안팎까지 큰 차이가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메인이미지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