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5월 20일 (일)
전체메뉴

고성군 개천면 2년 만에 ‘아기 울음소리’

  • 기사입력 : 2018-04-20 07:00:00
  •   

  • 주민 1200여명이 거주하는 고성 개천면에 지난 2016년 2월 이후 2년 만에 출생신고 접수돼 주민들의 축하가 이어지고 있다.

    출생신고의 주인공은 지난해 10월 개천면 명성리 하명마을에 귀촌한 유모(32)씨 부부 사이에서 태어난 남자 아이로 지난 6일에 태어났다.


    유씨는 지난 16일 면사무소를 방문해 출생신고를 마쳤고 김경숙 개천면장은 18일 유씨 가정을 방문해 기저귀 등 출산용품을 전달하며 축하인사를 전했다. 김경숙 면장은 “2년만에 우리면에 아기 울음소리가 울려퍼지니 벅찬 심정이다”며 “앞으로도 젊은 부부들이 정착해 살기 좋은 개천면을 만들어 마을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현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