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5일 (토)
전체메뉴

성동·STX조선 정부 해법에 도민 반발

정부 조건부 자력회생안 내놓자 노동계·시민단체 “대정부 투쟁”

  • 기사입력 : 2018-03-08 22:00:00
  •   

  • 경남도민들이 정부와 채권단의 중형 조선소 해법에 반발하고 있다. 특히 조선산업의 특성을 제대로 이해하지 않고 금융자본의 논리를 바탕으로 통영 성동조선에 대해서는 법정관리를, 창원 STX조선에 대해서는 고강도 자구안을 전제로 하는 조건부 자력생존안을 각각 제시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2면

    메인이미지
    경남신문DB.



    ◆노동계·시민단체 “최악”= 두 조선소 노동자들이 포함된 민주노총 금속노조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정부가 우리를 외면하고 일방적으로 최악의 방안을 발표했다”며 “이제 우리는 다시 머리띠를 맬 것이다”고 밝혔다. 금속노조는 “대선 과정에서 중형 조선소를 살리겠다고 한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약속을 깼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발표한 중형 조선소 정책은 산업 정책에 관한 고민은 전혀 없이 금용 자본의 이익만을 반영한 조선산업 죽이기 정책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채권단에 맞서 결연하게 투쟁할 것이다”고 밝혔다. 해당 조선소 노동자와 지역민,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노동자생존권보장 조선산업살리기 경남대책위’도 대정부 투쟁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대책위 관계자는 “대책위 차원의 투쟁 등 대응방안을 논의 중이다. 총파업에 준하는 지역투쟁과 중앙투쟁 등을 논의 중이다”고 말했다.

    ◆통영시의회 반발= 통영시의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 발표를 받아들이기 어렵다”면서 성동조선의 회생을 촉구했다. 시의회는 “시민과 통영상공계의 바람을 담아 성동조선 회생 촉구 건의안을 비롯해 대정부 촉구문 전달, 서울상경 노동자 결의대회 등 성동조선 살리기에 힘썼는데도 법정관리로 통영경제에 먹구름이 짙게 드리워졌다”며 지역 경제가 뿌리째 흔들리는 것을 우려했다.

    유정철 시의회 의장은 “통영시가 아파트 미분양 관리지역에다 지난해 하반기(10월) 기준 실업률 전국 2위에 오른 것은 통영경제를 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며 “14만 통영시민과 함께 우리 시 유일의 조선소가 법정관리에서 벗어나 정상화될 때까지 모든 역량을 결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천영기 도의원은 전병일·강근식 시의원 등과 함께 이날 오후 3시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동조선 정상화 방안을 촉구했다. 천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기대를 저버리고 성동조선에 대해 끔찍한 법정관리를 발표했다”며 “대형 조선소는 수조원을 부어서라도 살리는 ‘쇼통’을 하는 반면 중형 조선소와 협력업체의 애끓는 목소리는 외면한다”고 비난했다.

    메인이미지

    ◆창원상의 “STX 지원 필요”= 창원상의는 STX조선의 정상화를 위해 정부에서 적극적인 수주가 이뤄질 수 있도록 수주 가이드라인 완화 등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창원상의는 이날 입장발표문을 통해 “STX조선의 정상적인 영업활동에 필수조건은 원활한 RG발급이다”면서 “정부와 정책금융기관은 RG발급 수주 가이드라인을 탄력적으로 운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STX조선해양에 대한 고강도 구조조정을 전제했지만, 기업의 정상화와 조선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지속적인 노사민관의 상생협력이 요구된다”면서 “노사는 조업 정상화를 기다려온 지역 협력업체와 지역주민의 기대에 발맞춰 노사협력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호소했다.

    김진현·이명용·김재경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김진현,이명용,김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