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5월 21일 (월)
전체메뉴

“민간특례개발로 아파트 더 공급되면 주택시장 악영향”

‘창원시 주택정책에 관한 토론회’서 주장

  • 기사입력 : 2018-02-13 07:00:00
  •   

  • 창원지역 내 주택 공급과 수요 불균형으로 미분양 아파트가 늘고 이로 인해 아파트값이 하락하고 있는 가운데 도시공원 일몰제에 대비한 민간특례개발사업으로 아파트가 추가공급된다면 주택시장에 더욱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문가의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창원경제살리기특별위원회가 12일 창원시의회 대회의실에서 개최한 ‘창원시 주택정책에 관한 토론회’에서 성주한 창신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미분양을 줄이기 위해 수요를 증가시키거나 공급을 감소시켜야 하는데 현재 창원은 인구가 감소하고 있으니 주택공급을 줄여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 상황에서 민간특례개발사업으로 아파트가 추가공급되면 지역 아파트 시장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전수식 창원경제살리기특위 위원장은 ‘아파트 건설 위주의 공원일몰제에 관한 문제점과 대책’을 주제로 한 발표를 통해 제도 시행 이전에 산림보전이 필요한 공원 내 자연녹지지역을 보전녹지지역으로 도시계획을 변경하고 관련 조례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희진 기자 likesky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