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8년 02월 19일 (월)
전체메뉴

[카드뉴스] 밀양 참사 현장 찾은 정치인들의 말말말

  • 기사입력 : 2018-01-29 20:03:59
  •   
  •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190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밀양 세종병원 화재, 대규모 참사에 여야 지도부들이 현장을 잇따라 찾고 있는데요.

    이들은 슬픔에 잠긴 밀양에서 어떤 말을 남기고 갔을까요.

    논란이 되고 있는 이들의 말말말을 정리했습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26일)

    문재인 정부가 정치 보복을 한다고,
    북한 현송월 뒤치다꺼리한다고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크게 사과해야 하고, 청와대 내각은 총사퇴 해야 한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27일)

    정부가 아마추어가 되다 보니까 예방 행정을 모른다.
    구정(설)을 앞두고 또 있을 것이다. 화재사고가 또 난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26일)

    (경남지사 권한대행 체제인) 이곳 행정의 최고 책임자가 직전에 누구였는지도 한번 봐야 한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26일)

    세월호 참사, 제천 참사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이 달라지지 않았다.
    대한민국은 기본조차 지키고 있지 못하다.
    이런 것이 진짜 적폐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진정한 적폐청산이다.

    조고운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